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암 극복하고 첫 올림픽 무대…'인간승리' 인교돈, 태권도 동메달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7 21: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지바=뉴스1) 송원영 기자 = 태권도 인교돈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80kg 급 남자 태권도 동메달 결정전에서 슬로베니아의 이반 트로즈코비치를 이기고 기뻐하고 있다. 이날 인교돈은 동메달을 획득했다. 2021.7.27/뉴스1
(지바=뉴스1) 송원영 기자 = 태권도 인교돈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80kg 급 남자 태권도 동메달 결정전에서 슬로베니아의 이반 트로즈코비치를 이기고 기뻐하고 있다. 이날 인교돈은 동메달을 획득했다. 2021.7.27/뉴스1
'극복의 아이콘'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이 처음 선 올림픽 무대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인교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남자 80㎏초과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반 콘라드 트라이코비치(슬로베니아)를 5-4로 누르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태권도 종주국인 우리나라가 이번 대회 태권도에서 두 번째로 챙긴 메달이다. 앞서 남자 58㎏급 장준 선수가 동메달을 수확했다.

인교돈은 올림픽에 처음 출전하지만 남자 80㎏초과급 세계랭킹 2위의 강자다. 인교돈은 암을 극복하고 올림픽 무대까지 올라선 '극복의 아이콘'이기도 하다. 2014년 혈액암의 일종인 림프종으로 수술대에 올랐지만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따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