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19 교육격차 극복한다"…학생 203만명에 보충 수업 지원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교육자치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교육자치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코로나19(COVID-19)로 등교일수가 감소해 학습결손이 우려되는 가운데 교육부가 초·중·고 203만명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습 보충을 지원한다. 또 2학기 전면 등교에 대비해 우선적으로 학급당 28명 이상의 과밀학급이 있는 1155교에 추가 학급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수도권 교육감은 29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교육회복 종합방안'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하반기부터 즉시 추진되는 '교육회복 종합방안'에는 국고 및 국가시책사업 특별교부금이 오는 2022년까지 약 8000억원 이상 투입될 예정이다.



'학습 도움닫기' 178만명·튜터링 24만명·컨설팅 1만명 지원



/사진제공=교육부
/사진제공=교육부
교육부는 2학기부터 내년까지 초·중·고 203만명 학생들에게 학습 보충을 지원한다. 학교에서는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교사 관찰·상담, 인공지능 학습진단시스템 등을 활용해 학생 결손을 진단하고 그에 따라 학생에게 맞춤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먼저 교과학습 결손이 있는 학생들 178만명에게 특별교부금 5700억원을 투입해 교과보충 집중프로그램인 '학습 도움닫기' 수강료를 전액 지원한다. 이 프로그램은 3~5명 정도의 소규모 수업반을 개설해 교사가 방과후·방학 중 학생 맞춤형으로 집중 지도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또 교·사대 등 대학생 및 지역 강사를 활용한 튜터링'을 통해 약 24만명의 학생에게 소규모 학습보충, 상담 등을 지원한다. 수석교사 등이 고등학생 1만명을 대상으로 1:1 맞춤형 학습 컨설팅을 실시한다. 대학생 튜터링과 컨설팅에는 각각 1057억원, 10억원의 예산을 쓴다.

한 수업에 2명의 교사를 배치하는 협력수업 운영학교를 올해 1700개교에서 내년 2200개로 확대한다. 교감, 담임·특수·보건·상담교사 등으로 구성된 다중지원팀이 학습 지도를 하는 '두드림학교' 지원도 강화한다. 또 모든 교육청에 학습종합클리닉센터을 설치해 기초학력 향상에 힘쓸 계획이다.



유아·직업계고·취약계층에도 맞춤 지원



또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아, 직업계고 및 취업계층 학생에게 필요한 맞춤 지원을 실시한다.

42억원의 특별교부금을 투입해 유아가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심리·정서 상담 및 발달 지원, 유아의 충분한 놀이를 위한 환경 조성 등을 종합 지원한다.

직업계고 학생을 위해서는 '기능사 자격시험 추가검정 및 응시료 지원'과 '미취업 졸업생의 실습수업 보조강사 활용'에 각각 60억원, 20.9억원의 예산을 쓴다.

다문화·장애·탈북학생 등 취약 계층에 대한 맞춤형 집중 지원도 이어간다. 특히 장애학생의 경우 고교생 대상 대학생활 체험, 자격취득 과정 운영 및 비용 지원 등 진학·취업 지원을 새롭게 도입한다. 기존중위소득 50%이하 저소득층 가정 학생들에게 지원하는 교육활동지원비도 내년 20% 이상 인상할 계획이다.



2학기 1155교 과밀학급 해소…2024년까지 연 1조원 투입



2학기 등교 확대, 유사 감염병 대유행 등을 고려해 학교 내 밀집도 완화,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종합적 개선을 추진한다. 올해 2학기에 △특별교실 전환 967교 △모듈러 교실 91교 △학급 증축 61교 △복합 추진 36교 등을 통해 총 1155교의 과밀학급 해소를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내년부터 2024년까지 연 1조원을 투입해 학급당 28명 이상의 과밀학급이 있는 학교를 대상으로 신·증축 등을 집중적으로 실시한다. 이후에는 학령인구 감소, 재정 소요 등을 고려해 과밀학급 단계적 감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른 학교 신·증축 재정지원 확대, 투자심사 등 기준 개선, 학교용지법 개정, 중장기 교원수급모델 마련 등을 함께 추진한다. 또 시도교육청과 함께 '공동추진 실무기구'를 구성해 과밀학급 해소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중장기 계획을 수립한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결손을 극복하기 위한 교육회복 종합방안은 내년까지 집중 운영될 것"이라며 "학생 개인별 상황에 맞게 종합적 회복 조치가 적기에 이루어지도록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