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로톡, 변협 간부와 현직 기자 고소…"허위보도로 업무방해"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3: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L] 로앤컴퍼니, 서초경찰서에 변협 간부와 현직 기자 고소

로톡, 변협 간부와 현직 기자 고소…"허위보도로 업무방해"
법률 플랫폼 '로톡'을 운영하는 로앤컴퍼니가 대한변호사협회 소속 간부와 기자가 공모하고 허위 내용을 보도해 업무를 방해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로앤컴퍼니는 지난 20일 대한변협 소속 간부 A변호사와 법률 전문 매체 소속 B기자에게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가 있다며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29일 밝혔다.

로앤컴퍼니는 A변호사와 B기자가 공모해 '로톡을 통해 변호사 상담을 받을 경우 사무장들이 응대한다'는 내용의 허위 기사를 고의적으로 제작·방송해 업무를 방해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다.

이들이 변호사 사무실 직원이 일반적으로 응대하는 번호로 전화를 걸고, 해당 보도에서 변호사 상담 서비스를 이용한 것 같은 표현을 사용해 로톡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를 하락시켰다는 게 로앤컴퍼니의 설명이다.

B기자는 최근 '로톡을 통해 법률 상담을 받기 위해 제공된 번호로 전화를 거었지만, 비전문가인 사무장들이 법률상담을 제공하는 정황이 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로앤컴퍼니 관계자는 "해당 기사에 등장하는 익명의 제보자가 A변호사"라며 "제보자의 어투 및 발음, 억양 등이 과거 여러 차례 언론 매체에서 인터뷰했던 A변호사와 유사하다는 것을 파악했고, 음성 감정을 통해 상호 동일성이 관찰된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했다.

대한변협 측은 "이 사건은 소속 변호사 개인과 기자를 상대로 고소한 사건으로 협회가 개입한 부분이 전혀 없다"며 "협회 차원의 대응은 예정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