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백신 맞으면 100달러"…급해진 바이든, 지갑 연다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연설을 하면서 마스크를 들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연방정부 직원에게 백신 접종 상태를 증명하도록 한 새 지침을 발표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연설을 하면서 마스크를 들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연방정부 직원에게 백신 접종 상태를 증명하도록 한 새 지침을 발표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의 70% 장벽을 넘지 못하고 답보하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새 카드를 꺼내들었다. 백신을 맞으면 100달러(약 11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라고 주정부 등에 요청하는 한편, 모든 연방정부 공무원에게 백신 접종 의무화를 추진한다.

파이낸셜타임즈 등의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1인당 100달러씩을 줘서라도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라고 주정부 등에 지시했다. 자금은 지난 3월 승인된 '미국 구조 계획법'(American Rescue Plan Act)에 따라 주정부 등에 제공된 3500억달러(약 401조원)에서 가져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금전적인 인센티브가 이미 백신을 맞은 미국인에게 불공평하게 보일 수 있지만 더 많은 이들이 백신을 접종한다면 우리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재무부도 백신 접종에 "합리적인"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건 "허용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연방정부 공무원을 대상으로 백신을 맞거나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지침을 이날 내렸다. 나아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연방정부 공무원은 다른 이들과 일정한 물리적인 거리를 둬야 하고, 매주 1~2회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하며, 공식적인 출장이 제한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민간 기업에도 이 지침을 장려한다. 구글과 페이스북 등 일부 기업은 이미 직원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미국의 일일 확진자 수 추이/사진=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일일 확진자 수 추이/사진=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홈페이지 캡처
이는 델타 변이가 무섭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접종 속도는 둔화하고 있어 나온 것이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최근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61만5000여회의 백신이 미국에서 접종됐다. 지난 4월 13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인 338만여회보다 82% 정도 줄어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까지 18세 이상의 70%에게 적어도 1번 이상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지만 아직도 이를 달성하지 못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날까지 성인의 69.4%가 백신을 1번 맞았고, 60.3%는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쳤다.

CDC의 집계에서 전날 하루 동안 미국에선 8만6058명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만 해도 1만명대에 머물렀던 일일 확진자 수는 최근 들어 8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CDC는 지난 27일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도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지침을 다시 강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