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학범호, 멕시코에 3-6 충격패…결국 8강서 탈락(종합)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1 22: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서 멕시코에 3대6 완패
이동경 멀티골에도 수비 무너지며 실책

(도쿄=뉴스1) 이재명 기자 = 대한민국 송범근이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8강 축구경기에서 실점하고 있다. 2021.7.31/뉴스1
(도쿄=뉴스1) 이재명 기자 = 대한민국 송범근이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8강 축구경기에서 실점하고 있다. 2021.7.31/뉴스1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멕시코전에서 3대6으로 완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31일 오후 8시 일본 요코하마 국제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수비형 미드필드진을 모두 교체하는 승부수에도 불구하고 수비가 무너지며 멕시코에 3대6으로 대패했다.

한국은 멕시코를 상대로 역대 올림픽 전적도 5경기 3승2무로 한번도 패한 적 없어 이번 경기 승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하지만 실제로 맞부딪힌 멕시코는 강했다. 멕시코는 최전방 빈 공간을 노린 중거리 패스를 자주 시도했지만 한국은 상대의 패스를 끊어내지 못했고, 패스를 받는 선수들을 수비 시 자주 놓치는 실수를 범했다.

한국은 전반 11분 멕시코의 헨리 마틴에게 헤딩 선제골을 내줬으나 8분만인 전반 19분 이동경이 왼발 중거리슛 동점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전반 30분 멕시코 베가의 크로스에 이은 루이스 로모의 왼발슛에 두번째 골을 내준 뒤, 39분 코르도바에게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면서 1대3으로 전반을 마쳤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들어 권창훈 원두재 엄원상을 대거 투입한 가운데, 빠른 시간에 추격골이 나왔다. 주인공은 이번에도 이동경이었다. 후반 6분 이동경이 만회골을 넣어 3-2로 따라 붙으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는가 했지만, 후반 9분 마틴과 후반 18분 코르도바, 후반 39분 에두아르도 아기레에게 연속 실점하며 추격 의지가 꺾였다. 추가 시간 원두재가 1골을 만회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로써 지난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에 다시 한번 4강 무대를 노렸던 한국은 멕시코의 벽을 넘지 못해 8강에서 멈춰섰다.

(서울=뉴스1) 김초희 디자이너 = '김학범호'가 수비 조직력이 붕괴되며 멕시코에게 굴욕적인 대패를 당했다. 사상 첫 올림픽 결승 진출을 노린다던 태극전사들의 도전은 8강서 끝났다.
(서울=뉴스1) 김초희 디자이너 = '김학범호'가 수비 조직력이 붕괴되며 멕시코에게 굴욕적인 대패를 당했다. 사상 첫 올림픽 결승 진출을 노린다던 태극전사들의 도전은 8강서 끝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