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집콕에 반찬 수요 증가…백화점 반찬 매출 2배 이상↑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1 09: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롯데백화점 노원점 미찬 매장 전경
롯데백화점 노원점 미찬 매장 전경
코로나19(COVID-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집콕'과 '집밥' 트렌드로 백화점 반찬 수요가 크게 늘어났다.

롯데백화점은 잠실점, 강남점, 건대 스타시티점 등 주거단지 인근 5개 점포에서 올해 상반기 반찬 매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2배 이상 뛰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강남점의 경우 최근 3개월간 반찬 매장을 10회 이상 찾은 고객이 작년 동기보다 3.5배 이상 늘었다.

올 초 이들 5개 점포에 수도권 유명 반찬가게 매장이 입점한 것도 반찬 매출 증가에 영향을 줬다고 롯데백화점은 설명했다.

잠실점에는 '마스터쿡', 강남점에는 '맛있는 찬', 건대 스타시티점에는 '예찬' 매장이 들어섰다. 노원점은 반찬 매장 '미찬'을 재단장해 메뉴를 기존 60여개에서 100여개로 늘렸다.

롯데백화점은 하반기에도 반찬 상품군을 강화할 계획이다.

오는 3일에는 '크라운힐' 매장이 명동 본점에 들어서고 이달 말에는 동탄점에도 이 브랜드 매장이 개점한다. 크라운힐은 수원·광교 지역에서 정기 배송으로 유명한 매장이다. 수제 도시락 및 홈파티 박스, 케이터링 등 사전 예약을 통해 원하는 스타일에 맞게 주문이 가능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