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제완 싸이월드 전 대표 "서비스 중단 사과…부활 기대한다"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2 18:08
  • 글자크기조절
전제완 전 대표/사진=머니투데이 DB
전제완 전 대표/사진=머니투데이 DB
전제완 싸이월드 전 대표가 지난 2019년 서비스를 돌연 중단한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전 전 대표는 2일 싸이월드 공지사항에서 "지난 2년간 싸이월드 서비스가 잠정 중단해 고객 여러분들에게 큰 불편을 초래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1세대 인터넷 기업 '프리챌'을 창업한 그는 2016년 싸이월드를 인수하고 '싸이월드 3.0' 개발을 추진했으나, 경영난을 겪으면서 지난 2019년 10월 서비스를 돌연 중단했다.

그는 "임금체불 등 경영난을 겪으면서 100명에 달하는 직원들 모두 아쉬움을 뒤로 한 채 회사를 떠나고, 통신비를 내지 못하면서 결국 서비스가 중단되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싸이월드 부활에 대한 회의적 시각 속에서 금년 초 인수자를 찾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싸이월드 운영사인 싸이월드제트는 인트로메딕과 스카이이앤엠 등 코스닥 상장사 2곳과 투자사 3곳 등 총 5곳 컨소시엄으로 구성됐다. 200억원 상당의 기존 싸이월드 부채는 그대로 두고 서비스만 10억원에 인수했다.

싸이월드제트는 지난 2월 서비스 부활을 예고한 후 6개월 간 3200만 회원의 사진 180억장, 동영상 1억5000만개를 모두 복구했다고 밝혔다. 조만간 싸이월드 모바일 서비스를 선보이고, 메타버스 서비스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전 전 대표는 "싸이월드는 지난 20년간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라며 "싸이월드제트가 성공적으로 '싸이월드 모바일 서비스' 개발을 마치면 싸이월드는 부활해 토종 SNS로 예전의 명성을 다시 찾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