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두관 "이재명 음주운전 재범 의혹…백만원 이하 범죄 공개하자"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3 10: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권주자인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 (벌금) 150만원이 이상하다는 제보가 계속된다"며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경선 후보캠프의 불필요한 음주운전 발언이 발단이 돼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왕 이렇게 된 거 이번 기회에 아예 논란을 잠재웠으면 좋겠다. 저부터 먼저 하겠다"고 나섰다.

박진영 전 이재명캠프 대변인은 지난달 페이스북에 힘든 하루를 마치고 소주 한잔하고픈 유혹과 몇만 원의 대리비도 아끼고 싶은 마음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 가난이 죄라고 느낄 수 있다"며 음주운전을 옹호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전날 대변인직을 사퇴했다.

박 전 대변인의 발언에 이 지사가 지난 2004년 7월 음주운전으로 벌금 150만원을 낸 전력이 다시 화제가 됐다.

이에 김 의원은 "과거에는 음주운전 초범의 경우 70만원이 일반적이고 재범, 취소수준의 폭음, 사고가 150만원이라고 한다"며 "어제 음주운전 관련 댓글에서 상당수 의혹이 바로 재범 아닌가 하는 것인 데다 이미 이낙연 후보까지 재범에 대한 논란을 지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에서는 후보 검증단까지 만든다고 하는데 우리는 여론조사 지지율에 취해 한 번도 그런 생각을 못 했다"며 "어차피 국민 앞에 선보일 민주당의 대표선수를 뽑는 게 경선인데 우리 스스로 이런 정도의 검증을 못 한다면 어디 말이나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저도 곧바로 범죄기록 회보서를 신청할 테니 공감하는 모든 후보들도 같이 공개해 주실 것을 제안한다"며 "이래야 더 이상의 논란 없이 깔끔하게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