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텔 車반도체 베팅에도, 삼성이 조용한 이유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792
  • 2021.09.09 05: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인텔 車반도체 베팅에도, 삼성이 조용한 이유
차량용 반도체 품귀가 계속되고 있지만 삼성전자는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와 글로벌 종합 반도체 시장에서 1, 2위를 다투는 라이벌 인텔이 최근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집중하는 공장 투자를 늘리기로 한 것과 상반되는 모습이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등 자율주행차용 반도체 등 하이엔드 차량용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는 만큼, 굳이 수익성이 떨어지는 전력·구동용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뛰어들 필요가 없다고 보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 가운데 가장 타격이 큰 부분이다. 지난해 초 코로나19(COVID-19) 사태가 시작된 후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이어지면서 GM과 포드 등 완성차 업체들은 생산감소 등 어려움을 계속해서 겪고 있다. 토요타는 이달 당초 계획했던 생산량 90만대보다 40% 줄어든 50만대 생산이 예상된다고 지난달 밝혔다.

인텔이 반도체 시장의 가장 시급하고도 가려운 부분을 긁어주겠다고 나섰다. 7일(현지시간) 펫 겔싱어 인텔 대표(CEO)는 독일 뮌헨에서 열린 자동차 전시회 'IAA 2021'에 참석해 최대 800억유로(약 110조3000억원)을 투입해 유럽에 반도체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특히 아일랜드 공장 제조역량을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불과 6개월 전 공장 신설 계획을 밝힌 뒤 또 한번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한 셈이다. 겔싱어 대표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이 2020년대말까지 두 배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경쟁업체들의 잇따른 투자 계획발표에도 차량용 반도체 부문엔 관심밖인 모습이다. 최근 2023년까지 240조원 투자 계획을 밝히며 그 가운데 150조원 가량을 반도체 사업에 투자하겠다고 했지만 차량용 반도체와는 거리가 멀다. 삼성전자는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에 이어 파운드리(위탁생산) 등 시스템 반도체 1위 목표를 세웠다.

인텔 車반도체 베팅에도, 삼성이 조용한 이유

삼성전자의 전력·구동용 차량용 반도체 비중은 전체 반도체 사업부문에서도 미미한 수준이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의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1분기 기준 전체 27위로, 1위 독일 인피니온 테크놀로지스와 2위 네덜란드 NXP에 비해 전체 매출액도 20분의 1에 불과하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차량용반도체에 투자할 필요가 없다고 보고 있다. 디젤과 휘발유 등 요즘 차량에 탑재되는 차량용 반도체가 첨단기술과 공정을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닌만큼, 인포테인먼트와 자율주행차 등 고부가 차량용반도체에 집중하고 있는 삼성이 뛰어들만한 수익성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또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이 늦어도 2024년부턴 안정화될 것으로 보이는만큼 기존 생산라인을 변경하면서까지 비용 투자를 할 필요가 없다고 보고 있다. 반도체산업 특성상 생산품목을 변경하는데엔 최대 한달이 넘게 걸릴 수 있다. 전체 반도체 시장의 10% 정도로 그 규모도 작다.

업계 관계자는 "차량용 반도체의 경우 진입장벽이 높은데다가 AI나 스마트폰용 반도체와 달리 수익성은 떨어진다"며 "첨단 기술을 보유한 삼성이 굳이 뛰어들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인텔이 차량용 반도체 부문 투자를 늘리는 것에 대해선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본 투자라고 보긴 힘들다"며 "세제혜택과 보조금 등 투자를 유치해야 하는 상황에선, 현재 부족한 자동차 반도체 부문을 해결해준다고 나설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오토(SOC)와 아이소셀 오토(이미지센서) 등 차량용 반도체 가운데에서도 첨단 기술이 필요한 부문에 집중하며 미래에 투자하겠단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향후 자율주행차가 디젤차량보다 시장이 커질 경우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컨설팅기업 맥킨지는 지난달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자동차 반도체' 보고서를 내고 자율주행차 반도체 매출 규모가 2030년까지 연간 290억달러(33조8000억원) 규모로, 2019년(110억달러, 한화 12조8000억원)에 비해 세 배 가까이 성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유럽연합이 2035년부터 디젤차량 판매를 금지하는 등 전세계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로 변화를 꾀하고 있는 것도 삼성전자가 차량용 반도체 생산을 할 필요가 없는 이유 중 하나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당시 발표했던 미국 내 제 2파운드리 공장 신설 계획과 관련, 후보지를 고심하고 있다. 후보지는 텍사스주 오스틴과 테일러, 애리조나주의 굿이어와 퀸크리크, 뉴욕주의 제네시 카운티 등 총 5곳이다. 이번에 새로 지어지는 공장 일부 라인에서 차량용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