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애플카 자체 개발하나…"핵심부품 LG·삼성·SK와 계약 가능성↑"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337
  • 2021.09.10 08: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AFP
/사진=AFP
애플이 애플카를 자체 개발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KB증권은 애플카 핵심 부품 공급망이 점차 윤곽을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한된 시간 내 아이폰 부품 공급망을 활용한다면 LG, 삼성, SK 등과 공급계약을 체결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지난 9일 미 실리콘밸리 현지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애플카에 대해 자동차 업체와의 협력 대신에 자체 개발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며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에 견적요청서를 발송했고 자동차 개발을 위한 연구소도 복원한 것으로 전해져 향후 애플카 핵심 부품의 공급망이 점차 윤곽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애플의 자동차 연구소 복원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주도권 확보를 의미하고 있어 2007년 첫 아이폰 공개 이전에 나타났던 일련의 상황과 유사한 행보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오는 2024~2025년 애플이 애플카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 이유로 "2025년 전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30%로 2019년 보급률(2.5%) 대비 12배 증가가 예상되고 그에 따른 배터리 수요도 2019년 대비 10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본격적인 전기차 시장 개화 이전 애플은 시장 진입을 통한 생태계 확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애플이 아이폰 부품 공급망을 적극 활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에 따라 전기차 핵심 부품을 국내 기업에서 구입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애플이 완성차와의 협력을 배제한 상태에서 2024~2025년 애플카 출시를 목표로 한다고 가정하면 아이폰처럼 애플카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주도권을 가져갈 것으로 전망된다"며 "애플은 제한적인 시간 속에서 이미 시장에서 검증된 아이폰 부품 공급망을 적극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배터리, 모터 등 전기차 핵심부품을 LG, 삼성, SK로부터 구매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추정된다"며 "향후 부품(LG전자 (122,500원 상승3000 -2.4%), LG이노텍 (203,500원 상승2000 1.0%), 배터리 3사: LG·삼성·SK) 및 소재업체(에코프로비엠 (408,800원 상승5200 -1.3%), 엘앤에프 (180,700원 상승6100 -3.3%), 한솔케미칼 (333,500원 상승5500 -1.6%), 포스코케미칼 (149,000원 상승1500 -1.0%))의 장기 공급계약의 가시성도 동시에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월부터 테슬라 손절했는데…'천슬라' 배아픈 서학개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