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은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충분히 소통하지 못한 건 유념해야"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4 15: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세종시 어진동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가상설계 및 콘텐츠 공모전 시상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1.9.14/뉴스1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세종시 어진동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가상설계 및 콘텐츠 공모전 시상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1.9.14/뉴스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대상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학부모들과 충분히 소통하지 못했던 일들과 관련해 교육부와 교육청이 세심하게 챙기고 유념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가상설계 및 콘텐츠' 공모전 시상식에 참석해 "학생, 교사, 학부모 등 교육공동체 구성원들과 함께 참여하는 것이 미래학교 사업을 추진하는 전제조건일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한국형 뉴딜 과제 중 하나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5년 동안 18조원을 투입해 40년 이상 노후된 학교 시설을 개축·구조변경(리모델링)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서울을 중심으로 일부 학부모들은 소통 부족과 공사 기간 학생들의 학습 공간 등 문제를 제기한다.

유 부총리는 "좋은 취지의 사업이라 하더라도 학교 구성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상의하며 함께 해나가지 못한다면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며 "일부 학교에서 문제가 된 부분에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소통과 협의를 통해 적극적인 해결방안을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앞으로도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의 취지를 학교 구성원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학교 구성원의 의견수렴 결과가 반드시 선정에 반영되도록 세심하고 더 각별하게 행정을 추진해나가겠다"고 했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에 대해선 "미래교육으로 전환하고자 하는 대한민국의 꿈과 비전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고자 함이었고, 스마트 기반 수업 환경을 구축해 학교의 교수학습 혁신을 이끌고, 친환경 에너지로 운영되는 그린 학교를 지향하고 있다"며 "기후환경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학교가 바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5년 동안 교육재정 18조5000억원이 투입된 사례는 전례 없는 일"이라며 "교육부와 교육청은 책임감과 소명감을 가지고 당초 사업취지와 계획대로 잘 추진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사업의 진행 과정에서 사전기획과 학생, 교사 등 사용자 참여 설계를 진행해 지금까지의 학교시설 개선사업과 차별화될 수 있도록 진행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