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첩보물이 시트콤 같아"…박하선, '검은태양' 연기력 논란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645
  • 2021.09.27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배우 박하선/사진=MBC 제공, 드라마 '검은태양' 시청자 게시판
배우 박하선/사진=MBC 제공, 드라마 '검은태양' 시청자 게시판
MBC 새 금토 드라마 '검은태양'에 출연 중인 배우 박하선이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검은태양' 4화에서 국정원은 갑작스럽게 서버 해킹을 당했고 국정원 요원인 한지혁(남궁민 분)은 해커를 잡기 위해 현장으로 출동했다.

이날 국정원 범죄정보통합센터 4팀장 서수연(박하선 분)은 사무실에서 긴급한 상황을 보고 받자 "뭐해, 쫓아가"라고 소리질렀다.

그러나 해당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시청자 게시판에는 박하선의 연기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박하선 윽박지르는 장면에서 웃었다"며 "심각하게 잘 보다가 여주인공 나오면 흐름이 깨지고 몰입이 안 된다"고 댓글을 달았고 130개가 넘는 공감을 받았다.

이외에도 "컨셉이 너무 과하다. 조금만 자연스럽게 했으면", "진지한 첩보물인데 시트콤처럼 연기한다" 등 연기가 과해서 어색하다는 평이 주를 이뤘다.

뿐만 아니라 진한 화장과 헤어스타일이 극중 몰입을 방해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누리꾼들은 "앞머리 있는 똑단발 누가 생각한 컨셉인지", "옛날에 시트콤 '하이킥'에서 무서운 여선생으로 변장했던 거 생각나서 웃긴다", "두꺼운 아이라인 안 어울린다. 머리는 차라리 묶었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7일 첫 방송된 '검은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T 먹통' 보상금은 얼마나? 아현화재 당시와 비교해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