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1승-167이닝'으로 사이영상... '클래식 스탯'의 종말이 왔다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18 16:11
  • 글자크기조절
2021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밀워키 브루어스 코빈 번스. /AFPBBNews=뉴스1
2021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밀워키 브루어스 코빈 번스. /AFPBBNews=뉴스1
2021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가 발표됐다. 주인공은 밀워키 브루어스 우완 코빈 번스(27)다. 그런데 논란이 일고 있다. 필라델피아 필리스 잭 휠러(31)가 더 잘했다는 것이다. 보기에 따라, '클래식 스탯'의 종말을 알리는 원년이라 할 수 있다.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는 18일(한국시간)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아메리칸리그는 류현진의 동료인 로비 레이(30)가 수상자가 됐고, 내셔널리그는 번스가 영광을 안았다.

번스는 올 시즌 28경기 167이닝, 11승 5패 234탈삼진, 평균자책점 2.43을 찍었다. 내셔널리그 탈삼진 3위, 다승 15위, 이닝 19위다. 다승과 이닝에서 '압도적'이라 하기는 무리가 있다.

반면 휠러는 32경기 213⅓이닝, 14승 10패 247탈삼진, 평균자책점 2.78을 올렸다. 내셔널리그 이닝 1위, 탈삼진 1위, 다승 5위다. 이닝의 경우 번스보다 46이닝 이상 많다. 에이스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30경기-200이닝-200탈삼진 달성이다.

그런데도 승자는 번스였다. 번스는 1위표 12장, 2위표 14장, 3위표 3장, 4위표 1장을 얻어 총 151점을 기록했다. 휠러는 1위표 12장은 같았으나 2위표 9장, 3위표 4장, 4위표 4장, 5위표 1장으로 총점 141점이었다. 딱 10점 차이. 역대 네 번째로 적은 점수차로 승패가 갈렸다.

2021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자리한 필라델피아 필리스 잭 휠러. /AFPBBNews=뉴스1
2021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자리한 필라델피아 필리스 잭 휠러. /AFPBBNews=뉴스1
WAR을 보면 번스가 팬그래프닷컴(fWAR)에서 7.5를, 베이스볼 레퍼런스(bWAR)에서 5.6을 기록했다. 휠러는 fWAR 7.3, bWAR 7.6을 만들었다. fWAR 기준으로 아주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봤을 때, 번스가 적게 던지고도 휠러 만큼이나 '퀄리티 있는' 투구를 했다고 볼 수 있다. 이 부분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극단적으로 말해 '클래식 기록의 종말'이라 할 수 있다. 과거라면 11승에 167이닝으로 사이영상 수상은 어림도 없는 일이었다. 다승은 최소한 15승을 해야 했고, 20승을 넘으면 '안정권' 소리가 나왔다.

여기에 이닝은 '무조건' 200이닝을 넘겨야 했고, 평균자책점은 '당연히' 2점대 이하여야 했다. 올 시즌으로 봤을 때 207⅔이닝, 16승 4패 212탈삼진, 평균자책점 2.47을 올린 워커 뷸러가 수상자가 됐을지도 모른다(올해 투표 결과는 4위).

21세기 이후로 보면, 2000년부터 2017년까지 15승 미만으로 사이영상을 받은 선수는 딱 2명이다. 2003년 내셔널리그 에릭 가니에(다저스)와 2010년 아메리칸리그 펠릭스 에르난데스(시애틀). 가니에는 마무리 투수였기에 논외다. 에르난데스의 경우 249⅔이닝과 232탈삼진이라는 훈장이 있었다. 잘 던지고도 패전이 많은(12패) 부분도 감안됐다.

200이닝으로 보면, 역시나 가니에를 제외하면 딱 1명 있다. 클레이튼 커쇼(다저스)다. 2014년 198⅓이닝으로 사이영상을 품었다. 대신 이 시즌 21승 3패 239탈삼진이라는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특히나 '21승'이 결정적이었다.

2018년 탬파베이 레이스 소속 당시 블레이크 스넬. 180⅔이닝으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AFPBBNews=뉴스1
2018년 탬파베이 레이스 소속 당시 블레이크 스넬. 180⅔이닝으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AFPBBNews=뉴스1
그러나 야구는 점점 변하고 있었고, 특히나 세이버 매트릭스가 위력을 떨치고 있다. 클래식 스탯 외에 세이버 스탯에 가중치가 점점 붙기 시작했고, '대세'가 됐다. 사이영상도 2018년부터 변화가 보인다.

2018년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은 180⅔이닝, 21승 5패 221탈삼진, 평균자책점 1.89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품었다. 저스틴 벌렌더(휴스턴)가 214이닝, 16승 9패 290탈삼진, 평균자책점 2.52를 만들고 졌다. 180⅔이닝은 선발투수 기준으로 1994년 수상자 데이비드 콘(캔자스시티)이 기록했던 171⅔이닝 이후 가장 적은 이닝이었다.

'200이닝이 아니어도 된다'는 새로운 기준이 생긴 모양새. 같은 해 내셔널리그 수상자는 제이콥 디그롬(메츠)이었는데 디그롬은 단 10승에 그쳤다. 시즌 기록 217이닝, 10승 9패 269탈삼진, 평균자책점 1.70이었다. '다승 빼고' 완벽한 시즌이었고, 최고의 투수가 됐다. '다승의 가치'가 추락하는 순간이었다. 디그롬은 2019년 11승으로 사이영상 2연패에 성공했다.

이제 WAR, FIP(수비 무관 평균자책점, 오로지 투수의 책임만 있는 홈런·볼넷·삼진으로 측정한 자책점), ERA+(조정 평균자책점) 등 세이버 스탯들이 더 중요해진 모습이다. 전통적인 기록들이 갈수록 힘을 잃어가는 상태다. 이런 추세는 점점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할 수도 있다. 그러나 클래식보다 세이버에 더 많은 비중이 쏠리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