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델타보다 더 강하다"…아프리카 에이즈 환자發 '누' 변이 등장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25 20: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프리카 보츠와나서 첫 발견…감염사례 3개국 총 10명

코로나19 '누' 변이/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코로나19 '누' 변이/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촉발한 델타변이보다 더 강력한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했다. 아프리카 에이즈 환자에게서 발견된 바이러스로 백신 내성을 가졌다고 전문가들이 경고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영국 과학계는 이날 전염성이 강하고 백신 내성을 보유한 '누(Nu·B.1.1.529)'의 변이 출현을 확인했다.

'누' 변이 바이러스는 지난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첫 발견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감염사례는 보츠와나 3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명, 홍콩 1명 등 총 10명이다. 홍콩 확진자는 36세 남성으로 남아공 현지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미 3개국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된 만큼 더 널리 퍼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누 변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개에 달하는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데 이 중 다수가 전염성이 강하고 내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바이러스는 자신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항체가 바이러스 세포 침입을 막지 못해 감염이 더 쉬워질 수 있다.

지난 10월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소재 한 실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연구가 진행 중이다. /AFP=뉴스1
지난 10월5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소재 한 실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연구가 진행 중이다. /AFP=뉴스1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의 유전학자인 프랑수아 발루 교수는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환자가 코로나에 감염돼 해당 변종 바이러스가 발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면역체계가 악화된 인간의 체내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오래 머물면서 항체를 피해 가는 방향으로 변이를 일으켰다는 분석이다.

임페리얼컬리지의 바이러스 학자인 톰 피콕 박사는 "누 변종이 생겨나 확산됐다는 것을 알아차렸을 때 매우 끔찍했다"며 "델타를 포함해 그 어떤 것보다 강력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싼 돈 줘도 만족스러워"…똑똑한 주방가전이 뜨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