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윤석열, 이준석 만남 위해 울산으로 출발… "의견 경청하겠다"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3 14: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the300]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선대위 회의를 마친 후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들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3/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선대위 회의를 마친 후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들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3/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이준석 대표와 직접 만남에 나섰다. 이 대표가 다음 행선지로 정한 울산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힘은 3일 오후 "윤석열 후보가 조금 전인 오후 2시40분경 당사 후보실을 출발했다"며 "윤 후보는 '이 대표님을 뵙고 여러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거듭 말씀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출발 직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이 대표를 만날 일정이 있냐'는 질문에 "글쎄 뭐 움직여봐야지"라고 답했다. 울산으로 이동하냐고 묻자 아무런 답변도 내놓지 않았다.

'이 대표가 사전 의제 조율하면 안 만나겠다고 했다'고 하자 "하여튼 만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와 만남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울산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선대위 관계자는 "일단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하자는 차원"이라며 "(이 대표 측과) 조율된 것은 아니고 울산으로 간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측에서 사전 의제 조율을 시도했다며 만남을 거부했다. 윤 후보가 직접 만나자고 연락이 온다면 만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4억 용산아파트 '반토막'…수상한 직거래, 탈탈 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