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배신 당해서"…남친 수면제 먹인 뒤 살해한 20대女 징역 18년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6,995
  • 2022.01.14 16: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바람 핀 남자친구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20대 여성이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제12형사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29·여)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대구 북구의 한 모텔에서 동갑인 남자친구 B씨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어릴적 친부로부터 학대를 당해왔던 트라우마로 대인관계가 좁았던 A씨는 B씨와 연인 사이로 발전하면서 자신의 비밀을 이야기하고 어머니에게 소개할 만큼 관계가 가까워졌다.

A씨는 지난해 1월쯤 B씨가 유부녀 C씨를 만난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거짓으로 "임신했다", "C씨와 헤어지지 않으면 불륜관계를 폭로하겠다" 등 집착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법정에서 A씨는 "믿었던 사람으로부터 배신 당해 당시 감정 조절이 안됐다. 범행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앙심을 품어 피해자를 살인하려고 계획적으로 준비한 점 등에 비춰 엄중한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다"면서도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우울증을 앓고 있어 다소 불안한 정신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육비 안주면 신상 공개...전세금 떼먹은 집주인은 왜 안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