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주도 못 받을 수 있다"…청약 첫날 32조 몰린 LG엔솔 '흥행 대박'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76
  • 2022.01.18 1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IPO(기업공개) 사상 최대어인 LG에너지솔루션 일반투자자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서울 영등포구 신한금융투자 본사에서 고객들이 청약신청을 하고 있다. 2022.1.18/뉴스1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IPO(기업공개) 사상 최대어인 LG에너지솔루션 일반투자자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서울 영등포구 신한금융투자 본사에서 고객들이 청약신청을 하고 있다. 2022.1.18/뉴스1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청약 첫날부터 32조원이 넘는 증거금을 모으면서 흥행에 성공했다. 첫날 청약 참여 건수도 230만건을 넘었다. 청약 마감일인 19일 결과에 따라 균등 배정으로 한 주도 받지 못하는 투자자도 속출할 것으로 예측된다.

18일 대표 주관사 KB증권 등에 따르면 이날 하루 LG엔솔 공모주 청약에 총 237만5301건이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카카오뱅크(186만건), 카카오페이(182만건) 등을 하루 만에 넘어섰다.

이날 LG엔솔 청약 증거금은 32조6467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가장 많은 물량을 보유한 KB증권이 절반이 넘는 18조4398억원을 차지했다. 그 뒤로 △신한금융투자(5조7978억원) △대신증권(3조6054억원) △미래에셋증권(3조1931억원) △하나금융투자(9493억원) △신영증권(3804억원) △하이투자증권(2909억원) 순이었다.

지난해 중복 청약이 금지된 이후 가장 많은 증거금이 몰렸던 것은 카카오뱅크(약 58조원)였다. 일반적으로 청약 둘째 날에 더 많은 청약이 이뤄지는 점을 고려하면 사상 최대 증거금 기록도 새로 쓸 것으로 예상된다.

첫날 전체 경쟁률은 20.48대 1을 기록했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미래에셋증권이 95.87대 1로 가장 높았다. 균등배정물량(11만667건)보다 두 배 이상 많은 26만8973건이 하루 만에 몰렸다. 미래에셋증권에서는 추첨 결과에 따라 절반 이상이 1주도 받지 못할 수도 있다.

하나금융투자(28.59대 1), KB증권(25.24대 1)도 경쟁률이 높은 편에 속했다. 반면 하이투자증권(8.76대 1), 대신증권(9.87대 1), 신한금융투자(15.87대 1) 등은 상대적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이번 청약은 오는 19일까지 균등배정 50%, 비례배정 50% 방식으로 진행된다. 공모가는 30만원, 최소 청약 단위는 10주로 균등 배정을 위해 필요한 최소 증거금은 150만원이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 청약은 KB증권,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증권, 신영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 등 국내 7개 증권사에서 진행된다.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증권, 하나금융투자에서는 19일 비대면 계좌 개설을 하면 공모주 청약에 참여할 수 있다.

증권사별 배정 물량은 △KB증권 486만9792주(22%) △대신증권 223만4896주(11%) △신한금융투자 223만4896주(11%) △미래에셋증권 22만1354주(1%) △신영증권 22만1354주(1%) △하나금융투자 22만1354주(1%) △하이투자증권 22만1354주(1%) 등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