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U+, 국내 첫 알뜰폰 컨설팅 매장 열어…1호점 합정 홈플러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3 13: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알뜰폰 컨설팅 전문 매장 '알뜰폰+' 1호점 개장
상품가입·전용 요금제 가입·고객관리 등 지원

지난 21일 알뜰폰+ 1호점 오픈식에 참석한 박준동 LG유플러스 상무(왼쪽 2번째)와 김병노 ㈜큰사람커넥트 대표(왼쪽 3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지난 21일 알뜰폰+ 1호점 오픈식에 참석한 박준동 LG유플러스 상무(왼쪽 2번째)와 김병노 ㈜큰사람커넥트 대표(왼쪽 3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10,750원 0.00%)가 중소 사업자와의 상생 확대를 위해 알뜰폰(MVNO) 컨설팅 전문 매장인 '알뜰폰+'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알뜰폰 사업자의 오프라인 매장은 기존에도 있었으나 이동통신사업자(MNO)가 알뜰폰에 대한 종합 컨설팅을 제공하는 매장을 운영하는 것은 '알뜰폰+'가 처음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를 지원하는 활동의 일환으로, 이번 알뜰폰 전문 오프라인 매장 운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알뜰폰 가입 회선은 1000만건에 이르렀으나, 오프라인 매장 없이 온라인으로만 판매되는 탓에 고객 유입에 한계가 있었다. 또 요금제·AS 상담 등에도 어려움이 컸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전문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 중소 사업자의 부담을 완화하고 국내 알뜰폰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2019년부터 'U+알뜰폰 파트너스'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 알뜰폰 사업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부터 U+알뜰폰 파트너스 2.0을 통해 △알뜰폰 전용 할인카드 △알뜰폰 전용 멤버십 △전국 500여개 U+매장에서 알뜰폰 고객관리(CS) △자급제 단말기 공급 △알뜰폰 공용 유심 출시 등을 지원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알뜰폰+ 매장 오픈을 위해 홈플러스와 손 잡았다. 전국 유통망을 보유한 홈플러스와 협업을 통해 알뜰폰+ 매장을 향후 전국으로 확대 운영하고, 고객 접점을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유통망이 부족한 알뜰폰 사업자와 전국에 매장을 보유한 유통 사업자 간 협업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미국 알뜰폰 사업자인 트랙폰(Tracfone)은 고객 접점 확대를 위해 전국 유통망을 보유한 월마트와 협업, 지난해 기준 현지 가입자 2100만명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알뜰폰+' 1호점은 홈플러스 합정점에 열었다. 알뜰폰+에 참여하는 중소사업자는 LG유플러스의 망을 임대해 사용 중인 인스코비, 아이즈비전, 큰사람, 유니컴즈, 스마텔, 머천드, 세종텔레콤 등 7개다. 알뜰폰+ 매장에서는 △요금제 가입 △U+홈상품 가입 △부가 서비스 △요금 수납 △분실/파손 등의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알뜰폰+매장에서만 가입할 수 있는 '전용 요금제'도 판매된다. 전용요금제는 중소사업자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 요금제(18종)와 소비자 니즈에 맞춘 저가 요금제(17종), 선불요금제(7종) 등으로 구성됐다.

LG유플러스는 전국에 위치한 홈플러스 중심으로 알뜰폰+ 매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경쟁력 있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도 지속적으로 협업해 더 많은 고객이 편리하게 알뜰폰 정보를 습득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유호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이번 알뜰폰+ 매장을 통해 알뜰폰에 관심 있는 고객이 방문할 수 있는 오프라인 접점을 구축하고, 중소사업자가 오프라인 시장에서 도약하는 발판을 제공할 것"이라며 "향후 알뜰폰+ 매장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융위기보다 더 해"… 韓증시 최저치 릴레이에 개미 '어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