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이재명, 통일부 명칭 변경도 검토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5 16: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고성=뉴스1) 오대일 기자 = 매타버스 시즌2 민생투어를 재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6일 오전 동해안 최북단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에서 망원경으로 북녘을 바라보고 있다. 2022.1.16/뉴스1
(고성=뉴스1) 오대일 기자 = 매타버스 시즌2 민생투어를 재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6일 오전 동해안 최북단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에서 망원경으로 북녘을 바라보고 있다. 2022.1.16/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통일부 명칭을 '민족부'(가칭)로 변경하는 방안도 검토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에 대한 민족적 접근 정책이 아닌 750만명에 달하는 재외동포를 대한민국이 포용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재명 "통일부를 남북협력부나 평화협력부로"에 이어 '민족부'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의 외부 자문그룹은 통일부 명칭을 민족부 등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한 논의를 갖고 이를 제안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16일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찾아 "남북협력부나 평화협력부 이런 방식으로 이름을 정해 단기 목표에 충실한 것이 장기적으로 통일을 이루는 현실적, 실효적인 길이겠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처음 밝혔다.

민족부는 대북정책보다는 180여 국에 살고 있는 750만명 규모의 재외동포에 초점을 맞추는 구상으로 전해졌다. 우리나라는 중국(4500만명), 인도(2500만명), 이스라엘 유대인(800만명)에 이어 네 번째로 많다.

일부 분단국가는 통일부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부처명을 바꾼 사례가 있다. 독일은 빌리 브란트 당수가 이끈 사민당이 집권한 1969년에 기존의 '전독문제성'을 '내독관계성'으로 바꿨다.

다만 내부에서 민족부라는 명칭 자체가 다른 국가에서 볼 때 지나치게 '쇄국적'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이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한다고 가정할 경우 인수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이 후보는 통일부 명칭 변경을 밝힌 날 다른 일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연하게 접근하자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제가 그렇게 하겠다는 건 아니어서 과하게 해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설 연휴 TV토론서 '대북 선제 타격론' 놓고 격론 예상


[고성=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6일 강원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방문해 강원지역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1.16. photocdj@newsis.com
[고성=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6일 강원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방문해 강원지역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1.16. photocdj@newsis.com
만약 통일부가 민족부, 남북협력부, 평화협력부 등으로 명칭을 변경할 경우 기능과 역할 등의 대대적인 변화는 불가피하다. 특히 대북정책 대신 재외동포에 집중한다면 더욱 그럴 수밖에 없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와 관련, 지난해 7월 "남북관계는 통일부가 주도한 게 아니라 국정원이나 청와대에서 바로 관리했다"며 "통일부 장관은 항상 좀 기억에 안 남는 행보를 했다"고 통일부 폐지론을 주장한 바 있다.

설 연휴 때 TV토론이 이뤄진다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을 놓고 후보간 격론이 예상된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대북 선제 타격론'을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 후보는 지난 23일 수원을 방문해 "안보를 갖고 장난치는 사람들이 있다. 상대방을 자극해서 이기는 전쟁을 하겠다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하는 양상이다.

이 과정에서 통일부 역할 재조정이 화두로 떠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윤 후보는 통일부 폐지나 명칭 변경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대북 정책은 변수를 예측하기 힘든데다 국제 정세와 긴밀하게 맞물려 있어 매우 신중하게 접근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남북한 인구의 10%가 해외에 살고 있는 만큼 통일부 명칭과 관련해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