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빅토르 안, 중국 우승하자 소리지르며 흥분" 흐뭇한 中매체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7,457
  • 2022.02.06 09:47
  • 글자크기조절
빅토르 안(가운데) 중국 대표팀 기술코치가 지난 5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혼성계주 결승에서 중국이 1위를 확정하자 팔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사진=뉴스1
빅토르 안(가운데) 중국 대표팀 기술코치가 지난 5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혼성계주 결승에서 중국이 1위를 확정하자 팔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사진=뉴스1
중국의 첫 금메달에 환호하는 빅토르 안(37·한국명 안현수) 기술 코치에 중국 현지 매체도 크게 만족했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5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혼성계주 결승에서 2분37초348의 기록으로 이탈리아(2분37초364)를 따돌리고 대회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금메달을 딴 순간 중국의 벤치에서도 환호성이 터졌다. 그 가운데는 이번 대회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감독과 기술코치를 맡은 김선태 감독과 빅토르 안도 있었다.

김선태 감독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았다. 지난 2020년 현역에서 은퇴한 빅토르 안은 최근 중국 대표팀의 기술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과정이 극적이었던 만큼 뜨거운 반응은 당연해 보였다. 당초 중국은 혼성계주에서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으나,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중국은 준결승에서 미국과 헝가리에 밀려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조 2위까지 결승에 진출하는 만큼 그대로면 중국은 탈락이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으로 결과가 바뀌었다. 1위 미국과 4위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가 중국의 플레이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실격 처리를 당한 것이다. 석연치 않은 판정 끝에 결국 중국은 조 2위로 결승에 진출했고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0초016 차로 따돌리며 극적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환호하는 빅토르 안의 모습을 지켜 본 중국 시나닷컴은 "현역 시절 6개의 올림픽 금메달을 딴 쇼트트랙 스타 안현수가 이번 중국 대표팀에 합류했다. 이날 중국이 우승한 후 안현수는 소리를 지르는 등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중국의 우승에 도움을 줄 생각밖에 없는 것 같다"면서 흐뭇해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코로나 백신 구입에 쓴 돈 7조, 그 중 1176만회분 '폐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