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탈원전 인사 '알박기' 논란, 김제남 이사장 "제 할일 하겠다"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17 05:35
  • 글자크기조절

김제남 전 수석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 임명
"남이 뭐라고 하든 개의치 않고, 할 일 하겠다"
반핵 인사라는 주변 평가에도 정면돌파 시사

김제남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김제남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신임 이사장은 15일 "저는 남이 뭐라고 말하든 크게 개의치 않는다"며 "임기 동안 제가 할 일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원자력안전재단 수장에 비전문가인 탈원전 인사가 임명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원자력계의 지적에 대해 "시대가 요구하는 일을 해내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김 이사장은 지난 10일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 공식 취임했다. 임기는 3년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 산하 원자력안전재단은 원자력·방사선 안전 규제 등 정책수립시 의견수렴이나 전문가 분석을 지원하며 원안위 연구기금도 관리집행한다.

그러나 원자력계는 전문성은 물론 업무관련 객관성이 떨어지는 인사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전임자였던 김혜정 전 이사장에 이어 또다시 탈원전 성향 인사를 임명한 건 임기말 '인사 알박기'라는 지적이다. 김 이사장은 앞서 시민단체인 녹색연합 사무처장과 정의당 탈핵에너지전환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대표적인 반핵 인사다. 현 정부에선 대통령비서실 기후환경비서관과 시민사회수석을 역임한 바 있다.



'잘가라! 핵발전소' 운동가…원자력 안전 수장으로



앞서 김 이사장은 현 정부 출범 직후 '잘가라! 핵발전소'라는 피켓을 들고 신한울 5·6호기 건설 백지화를 주장했고 "위험한 핵 발전은 줄이고 태양과 바람의 재생에너지를 늘리는 탈핵시대를 맞고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원자력계는 이같은 이력 때문에 김 이사장이 원자력 안전을 책임질 수 있겠냐는 의구심을 제기한다. 원자력 안전분야는 고도로 복잡한 원전 안전기술을 이해해야하는 만큼 웬만한 전문가조차도 어려움을 느끼는 분야다.

조재완 한국원자력학회 이사는 "원전안전에 대한 정확한 지식이 없는 사람이 어떻게 원전 안전을 총괄할 수 있겠느냐, 도무지 할말이 없다"고 꼬집었다.

윤종일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장도 "재단 구성원은 물론 원자력과 방사선 분야에서 종사하시는 분들의 무력감이 상당할 것"이라며 "불필요한 원자력 규제까지 만들어지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