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종철 중3 아들, 훈남 됐다…"얘가 그 통통했던 시후"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9,768
  • 2022.05.12 08:41
  • 글자크기조절
/사진=정종철 인스타그램
/사진=정종철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정종철이 훤칠해진 아들의 근황을 공개했다.

정종철은 지난 11일 소셜미디어(SNS)에 "이 길쭉한 아이가 누군지 아시겠냐. 어릴 적 통통했던 시후"라며 아들 시후군의 사진을 공유했다.

사진 속 시후군은 교복을 입고 뒷짐을 지고 있다. 마스크에 쏙 가려지는 얼굴과 훤칠한 키, 날씬한 몸매가 눈길을 끈다.

그는 "시후는 초등학교 5학년 가을부터 살을 빼겠다고 다짐하며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지금은 중3인데 어릴 적 통통했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어엿한 청소년이 됐다"고 밝혔다.

시후군은 저칼로리 반찬을 중심으로 식단을 바꿔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한다. 정종철은 "아빠로서 도와줄 수 있었던 건 시후가 먹고 싶다는 저칼로리 반찬들을 만들어 줬다는 것"이라며 "아이의 다이어트에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 자신의 다짐과 각오고, 그다음 중요한 게 부모의 도움"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