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할아버지 아니고 악마…10살 친손녀 4년간 성폭행한 70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3,614
  • 2022.05.13 07: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대한민국 법원
/사진=대한민국 법원
10살이던 친손녀를 4년에 걸쳐 성폭행하고 이 과정을 촬영해 소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70대 조부가 있다. 그는 2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9부는 지난 12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씨(74)의 항소심에서 검찰과 A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1심과 같이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5년 동안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 제한, 2년간 보호관찰 명령도 유지했다.

재판부는 "A씨는 피해자를 보호해야 할 위치에 있음에도 나이가 어리고 성적 자기 결정권을 온전하게 행사하지 못하는 친손녀를 성적 욕구 해소 도구로 삼는 패륜적인 범행을 저질렀다"며 "어린 나이에 부모로부터 버림받은 피해자는 의지할 수 있는 유일한 친족이었던 피고인에게 성폭행을 당하며 고통을 홀로 감당할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는 큰 충격과 고통 속에 살아온 것으로 보인다"며 "건전한 성적 가치관 성립과 인격 형성 발전에 미친 악영향 정도를 헤아리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도 피해자로부터 아무런 용서를 받거나 피해회복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A씨는 지난 2013년 2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약 4년 동안 미성년자인 친손녀를 6회에 걸쳐 성폭행하고 이 과정을 휴대전화로 촬영해 소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어린 시절 부모에게 버림받고 보호시설에서 지내던 피해자를 보호자 외출 등의 명목으로 데리고 나와 만 10살 때부터 위력으로 성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1심에서 A씨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했었다. A씨는 당시 최후진술에서 "죽을죄를 지었다"며 "피해를 본 우리 아이가 하루라도 빨리 악몽에서 벗어나 평범한 사회인이 되길 기도하겠다"고 울먹이기도 했다.

A씨 측 변호인도 "무슨 변명을 하겠나. 얘기할 수 없고 해서도 안 된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A씨는 불우하게 자라온 75세의 고령이고 여러 질병을 앓고 있다"며 "피해자를 위해 기도하며 살 수 있게 최대한의 관용을 베풀어 달라"고 했다.

A씨와 검찰 측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지만 이날 2심에서 모두 기각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특별공급 나오나…'분양가 9억' 기준 손 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