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재숙 "더 뚱뚱해 보이게 특수분장 했는데…남편에게 악플이"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5 07: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빼고파' 방송 화면 캡처
사진='빼고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하재숙이 자신을 향한 악플 때문에 남편에게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14일 KBS 2TV 예능 '빼고파'에서는 합숙 이틀차 밤에 악플에 대해 이야기하는 멤버들이 그려졌다.

하재숙은 과거 드라마에서 실제보다 살이 더 쪄보이게 과한 분장을 했던 사연을 떠올렸다. 당시 자신의 남편을 향해 "와이프 어떡할 거냐"라는 댓글이 달렸다고. 또 남편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에도 "와이프 몸꼬라지 봐라" 등 별별 악플이 달렸다고 털어놨다.

하재숙은 "그 순간에 남편에게 되게 미안했다"며 "그 말도 안 되는 오지랖에 안 흔들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하재숙은 다이어트 광고 제안을 많이 받았으나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재숙은 "제안이 너무 많이 들어왔고 사실 만나도 봤다. 그런데 즐거울 것 같지 않았다"며 거절 이유를 밝혔다. 이어 "(광고주가) 원하는 목표와 하재숙이 원하는 목표가 달랐다"며 "나는 그렇게 평생 살 자신이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