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빅4' 토트넘, 상금 2350억 대박…손흥민이 받게 될 보너스는?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091
  • 2022.05.23 07: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경기를 마치고 받은 골든 부츠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멀티 골(22·23호)로 팀의 5-0 대승에 기여했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으로 득점왕에 등극했다. 토트넘은 리그 4위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냈다. /사진=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경기를 마치고 받은 골든 부츠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멀티 골(22·23호)로 팀의 5-0 대승에 기여했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으로 득점왕에 등극했다. 토트넘은 리그 4위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냈다. /사진=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가 세 시즌 만에 '빅4'에 진입하면서 2000억원이 넘는 상금을 받을 전망이다.

토트넘은 23일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에서 5대0으로 승리했다. 승점 72점으로 5위 아스널(승점 69점)을 따돌리고 4위를 확정지었다.

영국 매체 디 애슬래틱 등에 따르면 토트넘은 2021-2022시즌 리그 4위를 사수하면서 상금으로 1억 4830만파운드(2350억원)를 받을 전망이다.

중계권료를 포함한 상금은 순위에 따라 차등 분배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4위와 5위의 상금 차이는 700만파운드(110억원) 수준이다.

(로이터=뉴스1) =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C) 로이터=뉴스1
(로이터=뉴스1) =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C) 로이터=뉴스1

코치진과 선수단에도 두둑한 보너스가 지급된다. 4위를 이끈 사령탑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200만~250만 파운드(31억~40억원)에 이르는 보너스를 받을 예정이다. 콘테 감독은 현재 연봉 1500만파운드(약 238억원)를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

선수단에 지급되는 보너스는 350만파운드(55억원) 수준으로, 차등 지급이 원칙이다. 출전한 경기 수, 영향력에 따라 분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그에서만 23골을 기록해 득점왕, 토트넘 올해의 선수에 오른 손흥민은 최고 등급의 보너스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손흥민은 여기에 더해 계약서에 마련된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 시 보너스'까지 수령할 전망이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가장 많이 출장한 선수는 주장 위고 요리스다. 그 다음으로는 해리 케인,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에릭 다이어, 손흥민 순이다.

한편 손흥민은 23일 노리치 시티와 리그 최종전에서 2골을 넣으며 5대0 완승에 기여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3-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아 팀의 4번째 골을 터뜨렸다. 5분 뒤에는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오며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시즌 23번째 골을 넣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득점 수 동률을 이뤘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득점왕에 올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전 집값 떨어진다 했는데 급등… 부동산원 전망 재개 '시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