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월부터 자율주행차 서비스 제주·대구서 도입된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06
  • 2022.05.24 0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자율주행자동차가 본격 운행을 시작한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승객을 태운 자율주행차가 운행하고 있다. 2022.02.10.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자율주행자동차가 본격 운행을 시작한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승객을 태운 자율주행차가 운행하고 있다. 2022.02.10.
#제주 공항에 도착해 자율주행 캐리어 배송 서비스로 짐 가방을 먼저 호텔로 보낸다. 주요 관광지를 오가는 순환형 자율주행 관광셔틀 서비스를 타고 관광지를 다니다가 숙소까지 이동한다. 이르면 올해 10월부터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가 단계적으로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에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아이티텔레콤이 주관하는 컨소시엄(연합체)을 각각 최종사업자로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달 중 국토교통부와 컨소시엄 간 구체적인 사업계획 협약을 체결하고, 6월부터 자율차 제작·인프라 구축에 돌입할 계획이다. 자율주행차는 운전자 또는 승객의 조작 없이 주변상황과 도로 정보 등을 자체적으로 인지하고 판단해 스스로 운행이 가능한 자동차다.

이번 공모사업은 민간의 자율차 기반의 모빌리티 프로젝트에 대해 2년간 80억 원(1·2차년도 각 40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자율주행 서비스를 개발하는 동시에, 새싹기업(스타트업) 등에 자율주행 실증 기회를 부여한다는 취지다. 사업 공모에는 모두 7개의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사업모델의 혁신성, 기술 실현가능성, 자율차 서비스 효과 등을 바탕으로 사업계획을 평가해 최종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아이티텔레콤 2개 컨소시엄을 사업자로 선정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은 대구 테크노폴리스와 국가산업단지를 배경으로 여객(수요응답형)·물류(배송서비스)를 통합 서비스할 수 있는 차량 플랫폼 및 관련 통신 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컨소시엄에는 카카오모빌리티, KT,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참여했다. 아이티텔레콤 컨소시엄은 제주공항 인근의 주요 관광 거점을 연계하는 순환형 자율주행 관광셔틀 서비스, 공항-중문호텔 간 캐리어 배송 서비스, 대중교통 셔틀버스 서비스를 개발한다. 라이드플럭스, 광명 D&C,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제주연구원이 연합했다.


아이오닉·쏠라티 등 '레벨3' 자율주행차 11대 안팎 제작·운영



10월부터 자율주행차 서비스 제주·대구서 도입된다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기관은 보조금을 통해 자율차를 제작하고 서비스 대상지역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하여 사업을 운영한다. 사업기간 동안 모두 11대 안팎의 '레벨3 자율차'(아이오닉, 쏠라티 등)가 제작·운영될 예정이다. 차량은 돌발상황 발생 등에 대비해 전문 안전요원이 탑승한 상태에서 자율 운행된다. 사업과정에서 제작된 자율차는 사업 종료 시 국가가 환수해 각종 시험운행, 데이터 수집 등의 용도로 산업계·학계·연구기관 등에 대여하는 등 지속적인 모빌리티서비스 제공을 위해 활용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방침이다. 박지홍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관은 "이번 사업으로 한층 안정적인 자율차 모빌리티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를 위한 법·제도적 규제 개선과 인프라 고도화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