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미 안보실장 통화…"北, 도발 즉각 중단하고 대화에 호응하라"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5 13: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윤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첫 NSC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윤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첫 NSC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대륙간 탄도미사일(추정) 및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대응을 조율했다. 또 최근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미 안보실장 유선 협의 결과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양측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의 정면 위반이자 한반도 및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북한의 즉각적인 도발 중단과 대화 호응을 촉구했다.

아울러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히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최근 바이든 대통령의 성공적인 방한을 통해 양 정상 간 긴밀한 개인적 유대와 공고한 협력 기반이 구축된 것으로 평가하고, 양국 국가안보실 차원에서도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06시경과 06시 37분경, 06시 42분경,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각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오전 7시35분부터 8시38분까지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북한 미사일 발사 동향과 대비태세를 보고받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만전자' 실적 '고공행진'…반도체 슈퍼호황 수준 영업이익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