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키 73cm 세계서 가장 작은 네팔 18세 소년…"7살에 성장 멈춰"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6 14: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4일(현지시각) 네팔 카트만두에서 신장 73.43㎝로 세계에서 가장 작은 청소년으로 인정받은 도르 바하두르 카판지가 기네스 세계 기록 인증서와 함께 자세를 취하고 있다. /AP=뉴시스
24일(현지시각) 네팔 카트만두에서 신장 73.43㎝로 세계에서 가장 작은 청소년으로 인정받은 도르 바하두르 카판지가 기네스 세계 기록 인증서와 함께 자세를 취하고 있다. /AP=뉴시스
네팔의 한 10대 소년이 신장 73.43㎝로 세계에서 가장 키가 작은 청소년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네팔 소년 도르 바하두르 카판지(18)는 전날 네팔 수도 카만두에서 가장 키가 작은 청소년으로 기네스 세계 기록 인증서를 받았다. 그의 키 측정은 지난 3월 23일 이뤄졌다.

시상식엔 네팔 관광청 다난자이 정체 미 대표와 카판지의 형 나라 바하두르 카판지가 함께했다. 나라 바하두르는 시상식 카메라 앞에서 수줍어하는 카판지의 대변인 역할을 하며 "동생이 기네스북에 등재돼 기쁘다"고 말했다.

카판지는 지난 2004년 11월 14일에 태어나 올해 18살이다. 그는 농부인 아버지 타카르 바하두르 카판지와 어머니 라나 마야의 막내아들로 카트만두에서 남동쪽으로 약 130㎞ 떨어진 신둘리 지역에서 살고 있다.

나라 바하두르는 "카판지는 태어날 때 건강했다. 하지만 7살 때부터 갑자기 성장을 멈췄다"며 "우리도 이유를 모른다"고 설명했다.

카판지는 현재 마을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나라 바하두르는 "기네스북 등재가 카판지의 학업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네스 세계 기록에 따르면 앞서 세계에서 가장 작은 청소년은 지난 2010년 10월 67.08㎝를 기록한 네팔 남성 카젠드라 타파 마가르였으나 지난 2020년 사망했다.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남성은 지난 2010년 4월 13일 72.10㎝를 기록한 콜롬비아 에드워드 에르난데스(36)다. 가장 작은 여성 생존자는 지난 2011년 62.8㎝를 기록한 인도 죠티 암게(29)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