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400선 회복하며 마친 코스피…외인이 팔고 기관이 샀다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1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내일의 전략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코스피가 2400선을 회복했다. 특별한 모멘텀은 없었다. 최근 낙폭이 과대하다는 인식 속에 저가 매수세가 유입된 덕을 봤다.

2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7.90포인트(0.75%) 오른 2408.93에 마쳤다. 외국인은 3187억원 순매도 했고 기관은 5417억원 순매수했다. 개인은 2301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대한항공 (24,100원 ▼1,450 -5.68%), HMM (18,850원 ▼1,000 -5.04%)이 각각 2.16%, 3.37% 오르며 항공, 해운주가 강세를 보였고 이에 따라 운수창고 업종이 2.43% 상승해 강세였다.

한국조선해양 (84,100원 ▼1,200 -1.41%), 대우조선해양 (22,000원 ▼250 -1.12%)이 각각 3.62%, 0.09% 오르는 등 조선주가 강세를 보이며 운송장비 업종의 2.19% 상승을 견인했다. 유가 상승으로 인한 LNG선 수주 증가로 실적 개선 기대감이 조선주에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시가총액 상위주들 중 삼성전자 (54,500원 ▲100 +0.18%)(-0.34%)는 하락 마감했다. SK하이닉스 (83,500원 ▼2,500 -2.91%)(0.74%) 소폭 상승했다.

카카오와 네이버 등의 인터넷 관련주도 과매도 인식에 따라 반발 매수세가 유입됐다. 카카오 (61,000원 ▼300 -0.49%)는 1.29% 상승했고 네이버(NAVER (210,500원 ▲4,000 +1.94%))도 2.35% 오르며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38포인트(1.09%) 오른 778.30에 마감했다. 외국인은 912억원, 기관은 556억원 순매수 했다. 개인은 1333억원 매도 우위였다.

신작 '우마무스메' 모멘텀으로 카카오게임즈 (42,900원 ▼1,100 -2.50%)가 급등해 10.50% 오르며 마쳤고 디지털컨텐츠 업종이 4.68% 상승했다.

이 외에 크래프톤 (205,500원 ▼11,000 -5.08%)(3.67%), 위메이드 (49,050원 ▼1,550 -3.06%)(7.19%), 펄어비스 (53,300원 ▼1,600 -2.91%)(2.46%) 등의 주가가 올랐는데 하반기 신규 게임 출시 기대감에 게임 업종이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가총액 상위 기업들 중 알테오젠 (48,600원 ▼2,400 -4.71%)이 4.84% 상승했고 엘앤에프 (203,700원 ▼17,000 -7.70%)는 2.66% 하락했다.

경기 침체 우려가 잔존하는 가운데 증시도 불확실성 속 등락을 거듭하는 양상이다. 증권가에서는 지속해서 인플레이션의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기대 인플레이션이 실제 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향후 기대 인플레이션 변화에 따라 증시 방향성이 달라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이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이 휘발유 가격 진정을 위해 유류세 부과를 한시적으로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옐런 재무장관도 러시아산 유가를 하락시키고자 영국, 캐나다 등 주변 동맹국과 유가 상한제 도입을 논의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인플레이션이 진정될 조짐이 뚜렷하지 않다"며 "중앙은행이 통제할 수 없는 에너지 가격이 꿈쩍하지 않고 있어 수요 둔화를 통한 물가 안정 밖에 대안이 없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