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주도 '공매도' 맛집 됐다…"韓증시가 동네북이냐" 개미 비명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055
  • 2022.06.30 05: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민주도 '공매도' 맛집 됐다…"韓증시가 동네북이냐" 개미 비명
외국인이 6월 한국증시에서 5조7000억원에 달하는 주식을 팔아치운 가운데 외국인 공매도 비중이 80%를 넘나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등을 시도하던 코스피 2400선이 재차 깨진 가운데 개인 투자자들은 정부와 금융당국에 '한시적 공매도 금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외국인의 공매도 비중(거래대금 기준)은 코스피가 연중 최저치를 기록한 지난 24일 84.64%를 차지했다.

이후 27일(71.57%), 28일(71.72%)에도 여전히 70%대를 유지하고 있다. 외국인 공매도 비중은 지난 22일에도 81.5%를 기록하는 등 6월 하락장에서 급증하는 모습이다.

외국인의 공매도 비중이 85%에 육박했던 지난 24일 개인의 공매도 비중은 3.63%에 그쳤다. 기관도 11.73%에 불과했다.

연초 코스피 공매도 거래대금에서 외국인 비중은 60%대였다. 하지만 5월 들어 외국인 공매도 비중이 70%대로 올라섰고 6월에는 80%까지 치솟았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외국인의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이 70%에 육박하고 있다. 28일 기준 코스닥 외국인 공매도 비중은 65.15%를 차지했다.

지난해말 9조9000억원에 불과했던 코스피 공매도 잔고금액도 최근 11조원대로 증가했다. 전체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62%(24일 기준)로 공매도 재개 이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6월29일 시가총액 대비 공매도 비중(0.33%)과 비교하면 1년새 두배 가까이 늘었다.

6월 들어 이날까지 코스피 지수는 11.5%, 코스닥 지수는 14.7% 빠졌다. 외국인 매도 공세로 한국 주식이 하락하고 외국인이 집중적으로 공매도에 나서자 개인 투자자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6월 코스닥·코스피 지수가 전 세계 증시 중 하락률 1·2위를 기록하면서 韓 증시 하락의 주범으로 공매도를 지목하고 한시적 공매도 금지와 법 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5만1000명의 투자자 회원을 보유한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는 "왜 한국 증시만 동네북이 되어야 하는가"를 호소하며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와 △외국인과 기관의 공매도 상환기간을 90일로 변경 △외국인과 기관도 개인처럼 증거금 도입 법제화 △외국인과 기관의 담보비율을 개인처럼 140%로 변경 등 8가지 공매도 개혁안을 내놨다.

지지부진한 장세 속에서 퀀트 기반 주식추천서비스를 제공하는 퀀트케이 리서치센터는 지난 24일 "국내 증시에서 공매도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는 보고서를 제출해 주목받기도 했다.

퀀트케이 측은 "지난해 5월 공매도 재개 이후 공매도 금액은 꾸준히 증가해 올해 5월 기준 코스피 공매도 평균잔고액은 12조5000억원으로 월평균 거래대금의 59%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매도가 가능한 코스피200, 코스닥150 지수에 보유종목이 편입된다는 것은 이제 주주들에게 '호재가 아닌 악재'라며 "개인 투자자는 공매도에 접근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고 코스피, 코스닥에서 외국인·기관의 공매도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최근 시장 급락기에 개인 투자자의 공포심은 극에 달했다"며 "하루에 5~10% 이상 주가 변동성을 키우는 공매도는 백해무익하며 개인 투자자에만 피해를 주는 공매도는 사라져야 한다. 건전한 자본시장을 위해 당국 관계자들은 머리 싸매고 판단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증시가 급락한 6월 한국증시에서 공매도 비중이 가장 높은 종목은 넷마블 (67,000원 ▼300 -0.45%)(28.59%)이다. 이어 메리츠금융지주 (31,250원 ▲1,200 +3.99%), LG에너지솔루션 (450,500원 ▼1,500 -0.33%), 아모레퍼시픽 (126,500원 ▼1,500 -1.17%), 하나투어 (50,300원 ▼100 -0.20%), 카카오뱅크 (28,850원 ▼2,350 -7.53%) 등이 공매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공매도량을 기준으로는 대한전선, 두산에너빌리티, HMM (23,450원 ▼100 -0.42%)이 6월 공매도 1,2,3위를 차지했고 삼성전자 (60,900원 ▼600 -0.98%)가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조금 1000만원 못 줘"… 선물만 받고 현대차 쏙 뺀 바이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