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8월 '원희룡표' 혁신 모빌리티 로드맵 공개…민·관 혁신위 출범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17: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월 '원희룡표' 혁신 모빌리티 로드맵 공개…민·관 혁신위 출범
국토교통부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주재로 국가 핵심 전략인 모빌리티(이동 수단) 부문의 혁신 정책을 논의하는 '모빌리티 혁신위원회'가 출범했다고 30일 밝혔다. 첫 번째 출범 회의(킥오프)를 시작으로 약 두달간 논의를 거쳐 올해 8월께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을 수립·발표할 예정이다.

평소 모빌리티 혁신을 강조해온 원희룡 국토부 장관과 하헌구 인하대학교 교수가 공동 위원장을 맡았다. 위원회는 새싹기업(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 직접 현장에서 발로 뛰는 업계 전문가로 구성됐다.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디지털 물류, 모빌리티 서비스 4개 분야의 총 27인이 참여했다.

위원회는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의 기본 방향을 △민간 주도 혁신 △모빌리티 전(全) 분야의 종합 계획 수립 △국민 체감형 서비스 중심 △공간 구조 변화 연계로 설정했다. 위원들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위원회 구성처럼 '민간 주도, 정부 지원'이라는 원칙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최우선 과제를 과감한 규제 개선과 핵심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선제적인 정부 투자 등을 제시했다. 또 △불필요한 규제 혁파 △핵심 기술·서비스 실증 확대 및 사업화 지원 △핵심 기술 연구 개발 지원 △모빌리티 친화적 인프라 확충 등을 중심으로 과제들을 논의해나갈 예정이다.

모빌리티 혁신위원회는 이날 회의 직후 바로 4개 분과별로 로드맵에 반영될 핵심 과제들 논의에 착수했다. 국토부도 향후 위원회 논의 전 과정을 적극 지원하고, 과제들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실행 대책으로 발전시킬 방침이다.

원희룡 장관은 "모빌리티 혁신위원회가 혁신적인 과제들을 과감하게 발굴하면, 정부도 모든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이를 뒷받침하겠다"며 "이동의 변화가 가져올 도시·주거·건축 등 공간 구조의 변화를 준비하기 위한 과제들도 함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8월 로드맵에 국민들이 눈으로 보고, 몸으로 느낄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에 필요한 모든 정책을 담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