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수근 "이승기, 인기 얻더니 '건방'…전화도 안해" 서운함 폭발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3,889
  • 2022.07.07 11: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네이버 NOW '걍나와'
/사진=네이버 NOW '걍나와'
코미디언 이수근이 동생 이승기에 대한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수근은 지난 6일 공개된 웹 예능 '걍나와'에 출연해 이승기를 언급했다.

그는 KBS2 '1박 2일' 시즌1 당시 이승기의 인기가 대단했다며 "승기는 어마어마했다. 지금은 많이 내려놓긴 했지만 가끔은 건방도 떨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끔은 전화도 하고, 보고 싶다고도 해줘야 하는데 그런 게 하나도 없었다. 냉혈한 같다"며 "그래도 가끔은 보고 싶을 텐데, 방송 관련된 게 아니면 전화도 안 한다. 나는 (동생이라고) 생각하는데, 동생은 형을 어떻게 생각하는 걸까 싶다"고 토로했다.

/사진=네이버 NOW '걍나와'
/사진=네이버 NOW '걍나와'

다만 MC 강호동은 "드라마 준비한다고 여유가 없었을 것 같다"면서도 "나한테는 연락이 자주 온다"고 밝혔다.

이에 이수근은 "더 이해가 안 된다. 호동이형 전화번호를 누를 때 내 번호도 같이 누를 수 있지 않나. 그게 뭐가 그렇게 어렵나. 내가 자기한테 뭘 그리 잘못했나. 친하니까 할 수 있는 말"이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이승기를 향해 영상 편지를 띄우기도 했다. 그는 "승기야 나중에 결혼하고 좋은 일 있고 그래봐라. 누가 축하를 더 해줄지"라며 '걍나와'에 출연해 오해를 풀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수근과 이승기는 '1박 2일' 시즌1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둘은 2007년부터 2012년까지 5년간 같은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친분을 쌓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단기' 금리차 줄고 '변동·고정' 금리 역전…"불황 경고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