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해외 대신 제주도" 6개월만에 682만명 몰려…'숙박·렌트비' 껑충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13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주도 상반기 여행객 역대 최다…여행수요 폭증으로 공항포화·여행물가 상승 등 부작용도

지난달 22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금능해수욕장에 관광객들이 찾아와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22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금능해수욕장에 관광객들이 찾아와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COVID-19)로 관광 호황을 누렸던 제주도가 올해도 육지에서 건너온 여행객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빈다. 천정부지로 뛴 항공요금과 환율, 코로나 재확산 여파로 해외여행 심리가 주춤하면서 제주도의 인기가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공항 포화로 밥 먹듯 벌어지는 항공기 지연, 항공·렌트·숙박 등 물가 상승 등 여행환경 전반이 나빠지면서 여행객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12일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올해 1~6월 제주도를 찾은 여행객은 682만6468명으로 추정된다. 550만1505명을 기록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2% 증가했다. 내국인 관광객만 680만1978명으로, 종전 역대 최다인 2018년(658만명)을 훌쩍 뛰어 넘었다. 중국·일본 등 주요 방한 외국인 관광객이 돌아오지 않은 상황에서도 내국인 여행객 만으로 코로나 이전의 업황을 되찾은 것이다.

당초 여행업계 안팎에선 올해 제주도 여행수요가 한풀 꺾일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도가 코로나19로 막힌 해외여행 대체재로 각광받으며 반사이익을 얻은 여행지란 점에서다. 올해 초 본격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및 입국자 자가격리 등 방역규제가 풀리고 하늘길이 열리면서 해외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자연스럽게 제주도 여행수요가 줄어들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제주도 여행수요는 식기는 커녕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예상만큼 해외여행이 활성화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민 해외여행객(공용·상용·단순관광 등)은 93만6850명으로 나타났다. 37만5073명을 기록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0% 가까이 증가했지만, 코로나 이전(1251만)과 비교하면 '언 발에 오줌누는' 수준에 불과하다.

여전히 국제선 노선이 턱없이 부족한 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글로벌 경제위기 등 악재가 겹치면서 해외여행이 활성화되지 않은 영향이다.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역대 최고로 치솟으며 항공권 가격이 급등하고 환율까지 뛰어 여행경비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일본 등 주요국에서 여전히 해외여행 규제를 강하게 적용하고, 최근 들어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며 해외여행을 미루는 분위기다.
지난달 6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 휴가를 즐기고 제주를 떠나려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6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 휴가를 즐기고 제주를 떠나려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안전하면서 해외여행 기분까지 낼 수 있는 제주도로 여행객이 몰리는 것이다. 실제로 제주관광공사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국내 여행객들이 여름휴가지로 해외여행(29.4%)보다 제주여행(46.8%)을 더 선호했다. 제주관광공사 측은 "현재와 같은 위드코로나 상황에선 여행객들이 해외보단 제주여행을 우선하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이런 경향은 내년 여름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내 관광업계에선 올해 내국인 관광객 수는 물론 소비금액도 역대 최대 기록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예상만큼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하지 않으면서 여행소비가 제주도로 쏠리고 있다"면서 "제주의 관광 회복탄력성이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꾸준히 우상향하는 제주 여행수요가 마냥 긍정적인 것은 아니다. 제주 지역관광 인프라가 감당하지 못할 만큼 여행수요가 늘어나면서 여행환경 전반이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금~일요일 주말 김포~제주행 항공권 가격이 4인 기준 100만원이 넘고, 렌트카와 호텔 등의 여행물가가 급등하며 여행객들의 볼멘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제주국제공항 포화로 인한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국내선이 집중되다 보니 연착륙도 잦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국내 13개 공항에서 1만3056건의 항공기 지연이 있었는데, 제주에서만 절반에 가까운 6203건이 발생했다.

일각에선 제주도에 제2공항을 마련하는 등 여행인프라 개선이 시급하단 목소리도 나온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렌트카 등 일부 업종에 한정된 관광소비가 카지노, 전세버스, 레저 등으로 넓어지려면 방한 관광수요가 회복해야 하는데, 향후 국제선이 재개되면 공항이 여객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며 "늘어나는 여행수요에 맞춰 제주도 관광 인프라 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