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제 펄프가격 1000달러 돌파…국내 제지株 급등세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26 09:17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종이 원료로 쓰이는 펄프 가격이 2018년 이후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자 국내 제지주(株)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26일 오전 9시11분 신풍제지 (873원 ▼18 -2.02%)는 전 거래일 보다 455원(28%) 상승한 20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와 함께 무림페이퍼 (2,180원 ▼50 -2.24%)(17.25%), 무림SP (1,951원 ▼48 -2.40%)(15.66%), 영풍제지 (47,600원 ▼200 -0.42%)(10.79%), 무림P&P (3,130원 ▼10 -0.32%)(7.63%) 등도 상승 중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원자재 가격 정보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미국 남부산혼합활엽수펄프(SBHK)의 가격은 전월 보다 4.12% 증가한 톤당 1010달러로 집계됐다.

톤당 1000달러 선을 넘어선 건 2018년 이후 약 4년 만이다. 국제 펄프 가격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글로벌 공급망 차질 지속으로 지난 1월부터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펄프 가격의 상승은 국내 제지업체의 판매가격으로 이어진다. 국내 1·2위 제지업체인 한솔제지와 무림페이퍼는 지난 5월1일부터 출고되는 인쇄용지 가격을 15% 인상했다. 앞서 두 업체는 지난 1월에도 인쇄용지 가격을 7% 인상한 바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