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수족관 청소용 수도로 男 2명이 샤워하고 갔다…해변식당 '분통'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09
  • 2022.08.08 10: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남성들은 가게 입구가 막혀있음에도 이를 뛰어넘었다. /사진=보배드림
남성들은 가게 입구가 막혀있음에도 이를 뛰어넘었다. /사진=보배드림
피서객이 해변 음식점에 무단으로 들어가 수족관 청소용 수돗물로 몸을 씻고 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앞서 피서객 가족이 주인없는 집에 들어가 화장실을 써서 논란이 된 강원 고성 지역이다.

A씨는 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남성 두 명이 강원 고성의 해산물 음식점에서 수족관 청소용 도구로 몸을 씻고 떠났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 6월 이곳의 20대 딸 자취방에 카니발을 탄 일가족이 무단 침입했다는 이른바 '고성 카니발 가족' 사건을 알린 당사자다.

그는 "카니발 사건은 재판으로 가게 됐고 판결만 기다리고 있다"며 "이번에는 카니발에 이은 용감한 남성 두 명이다. 같은 곳에서 이렇게 이슈가 되는데도 (문제가) 끊이질 않는다"고 밝혔다.
해산물 가게 입구/사진=보배드림
해산물 가게 입구/사진=보배드림
A씨에 따르면 이날 오전 물놀이를 마친 남성 두 명이 A씨 해산물을 파는 한 가게에 무단으로 들어갔다. 상의는 탈의하고 수영복 바지만 입은 이들은 가게 입구가 'Closed(닫힘)'라고 적힌 서핑 보드로 막혀 있자 이를 뛰어넘었다.

이후 수족관 청소용 수도로 온몸 구석구석을 깨끗하게 씻은 뒤 당당하게 셀카까지 찍고 떠났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이 이미 현장을 떠난 뒤여서 붙잡지 못했다고 한다.

A씨는 "하도 적나라하게 씻어서 씻는 사진은 생략한다"며 "공용 샤워장은 바로 옆에 있다. 걸어서 10~20초 정도"라고 분노했다.

물놀이를 마친 남성 두 명이 한 해산물 가게에 무단침입해 샤워를 하고 갔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물놀이를 마친 남성 두 명이 한 해산물 가게에 무단침입해 샤워를 하고 갔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이어 "몸살을 앓고 계신 관광지 거주민들의 정신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차원에서 옆 가게 사장님의 고민을 받고 글을 쓴다"며 "어찌 보면 가벼운 일이지만 또 어찌 생각하면 누군가에게는 엄청난 스트레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폭스바겐) 파사트 검은색 (차량을 끌고 온) 남성 두 분에게 말씀드린다"며 "본인이라고 생각되면 찾아오길 바란다. 내일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월 25일 B씨(30대)와 C씨(40대)는 고성에서 자취하는 20대 여성 집에 허락 없이 자녀를 데리고 들어가 화장실을 사용했다.

당시 딸의 급박한 전화를 받은 A씨는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고, 카니발 차량을 타고 온 B씨와 C씨가 '출입금지' 표시가 돼 있음에도 당당하게 욕실을 사용하고 나오는 모습이 포착됐다.

또 이들 일가족은 A씨의 딸 집 앞에 커피 등 쓰레기도 무단투기했다. 고성경찰서는 B씨와 C씨를 주거 침입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