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하반기 해외건설 '기지개'...美 반도체공장 수주 삼성물산 1위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8 15:15
  • 글자크기조절

상위 5개사 수주액 1조원 넘어...중동 추가 수주 기대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법인이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짓고 있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공장 추진 현황과 사진을 27일 공개했다. 170억달러(약 21조원)가 투자되는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은 현재 땅 고르기 작업이 거의 완료됐으며 내부 도로 및 주차장 포장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법인이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짓고 있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공장 추진 현황과 사진을 27일 공개했다. 170억달러(약 21조원)가 투자되는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은 현재 땅 고르기 작업이 거의 완료됐으며 내부 도로 및 주차장 포장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올해 하반기 국내 대형 건설사들이 해외 시장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잇따라 따내며 수주고를 올렸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국제 원자재값 상승 등 각종 악재를 딛고 이뤄낸 성과다. 기존 수주 텃발인 중동 지역에선 다소 부진했지만 동남아, 미국, 유럽 등으로 진출 지역을 확대했다.

8일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이날 기준 국내 건설사의 해외 누적 수주액은 총 174억1912만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상반기(1~6월) 수주액은 120억달러로 지난해 상반기(147억달러)보다 적었지만 7월 이후 대형 프로젝트 계약이 성사되면서 실적이 개선된 것이다. 실제로 7월 1일 이후 수주액은 53억794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수주액 7억5435만달러보다 7배 이상 많다.

이번 실적 반등은 삼성물산 (108,200원 ▼500 -0.46%)이 주도했다. 삼성물산의 올해 상반기 수주액은 16억8242만달러로 삼성엔지니어링 (31,950원 ▼100 -0.31%)에 이어 2위였다. 하지만 7월 중순 가계약을 체결한 19억1434만달러(약 2조4000억원) 규모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 반도체공장(FAB1) 프로젝트와 캐나다 수력댐공사 기성대금 5억8470만달러 등 하반기 들어 33억1680만달러의 신규 수주고를 올렸다. 이에 따라 올해 누적 수주액이 49억9922만달러로 업계 1위로 올라섰다.

이어 23억9482만달러를 수주한 삼성엔지니어링이 2위를 기록했다. 지난 2월 11억4260만달러 규모의 러시아 발틱 화학 플랜트를 수주했고 지난달 6억8452만달러 규모 말레이시아 가스 플랜트 시공권을 확보한 결과다.

SK에코엔지니어링은 2020~2021년 기수주한 폴란드 리튬이온전지분리막 공장 건설공사 기성액 4억1205만달러를 지난달 확보했다.

이와 함께 SGC이테크건설 (20,750원 ▼150 -0.72%) 베트남 반도체패키징 공장 건설공사(2억7613만달러) 현대엔지니어링 독일 HMETC 신연구동 공사(5789만달러) 및 싱가포르 스마트팩토리 공사(5086만달러) 등이 올해 하반기 신규 수주 프로젝트에 포함됐다.
하반기 해외건설 '기지개'...美 반도체공장 수주 삼성물산 1위
올해 현재까지 해외실적 상위 5개사는 삼성물산과 삼성엔지니어링에 이어 현대엔지니어링(15억4374만달러) 롯데건설(14억2331만달러) 현대건설 (36,900원 ▼500 -1.34%)(10억5797만달러)이다. 모두 누적 수주액 1조원을 넘어섰다.

업계에선 하반기 해외건설 시장과 관련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나온다. 유가 상승으로 자금 여력이 개선된 중동 지역의 신규 발주가 기대되고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원화 약세로 수주전에서 가격경쟁력이 높아진 것은 긍정적 측면이다. 반면 중국 건설사와의 저가 수주경쟁이 격화되고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설계 분야에선 아직 글로벌 최상위 수준이 아니라는 점은 불안 요인이다.

최근 수주 흐름상 연내 목표한 수준(약 320억달러)은 달성할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되면 2020년 이후 3년 연속 연간 300만달러 이상 수주고를 기록하게 된다. 다만 해외건설 호황기였던 2010년대 초반 매년 600억~700억달러를 수주한 것과 비교하면 부진한 상황이다.

정부는 5년 내 연간 500억달러 수주액 달성을 위해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합동 지원 대책을 수립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