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투자 경색에도 IMM PE 5호 펀드 5900억 자금모집…비결은?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9 15: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6조 규모 5호 펀드…9월 퍼스트 클로징

투자 경색에도 IMM PE 5호 펀드 5900억 자금모집…비결은?
IMM PE(프라이빗에쿼티)의 2조6000억원 규모 블라인드 펀드 '로즈골드 5호' 자금 모집이 순항 중이다. 경기침체 우려, 금리인상 등의 영향으로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에서도 펀드 조성에 착수한 지 석 달 만에 5900억원의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9일 IB(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IMM PE는 현재까지 교직원공제회, 농협중앙회, 국민은행,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등 11개 기관에서 590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이번 자금조달은 여러 차례에 걸쳐 펀딩하는 멀티클로징 방식으로 진행한다. IMM PE는 오는 9월 중에 퍼스트 클로징을 한 뒤 내년 말까지 2조6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최근 경기침체 우려, 금리인상 등으로 LP(기관투자자)들이 출자 사업을 줄이고 자본시장이 움추려든 상황에서 IMM PE가 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봤다. 그동안 블라인드 펀드를 조성하면서 쌓은 노하우와 커뮤니케이션 능력, 투자성과 등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IMM PE는 AUM(운용자산) 7조6000억원 규모의 PEF(사모펀드)로, 현재까지 누적 43건의 경영권 바이아웃과 그로쓰캐피탈(Growth Capital·성장형 투자)을 단행했다.

2008년 3100억원 규모의 로즈골드 1호 펀드를 조성한 이후 7600억원 규모의 2호 펀드, 1조2600억원 규모의 3호 펀드, 1조9000억원 규모의 4호 펀드 등을 조성했다.

IMM PE는 블라인드 펀드를 통해 에이블씨엔씨, 하나투어, 한샘, 펫프렌즈 등의 바이아웃 투자를 진행했고 할리스에프앤비 대한전선, W컨셉, 캐프, 태림포장·페이퍼 등을 매각하면서 자금회수에 성공했다. 케이뱅크, 쏘카, 우리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 등에는 그로쓰캐피탈 투자를 진행했다.

로즈골드 5호는 역대 최대 규모로 조성되는 만큼 기존에 투자하던 산업재, 소비재, 금융, 비즈니스서비스 뿐만 아니라 헬스케어와 테크 분야에도 투자할 계획이다.

IMM PE 관계자는 "반도체, IT(정보기술), 2차전지, AI(인공지능), 헬스케어 등 전통적으로는 벤처투자의 영역에 있었던 부분까지도 확대해 투자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네트워크와 인적자원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타협 없는' 尹대통령의 승부수, 화물연대로 본보기 보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