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또 새 아파트에 '인분'…입주예정자 "사전 점검하다 119 실려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7,804
  • 2022.08.11 22: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산의 한 신축아파트 사전점검 당시 승강기 샤프트쪽에 발견된 인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부산의 한 신축아파트 사전점검 당시 승강기 샤프트쪽에 발견된 인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입주가 예정된 부산의 한 신축 아파트 사전점검에서 인분과 쓰레기가 발견되고 공사가 덜 된 듯 여러 하자가 포착돼 논란이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파트 사전점검 갔는데 하자도 많았지만 에어컨을 틀어주지 않아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갔다"며 한 대형 건설업체 만행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오는 9월 입주를 앞두고 지난 6~7일 이틀간 입주자를 대상으로 사전점검을 진행했다.

입주예정자 A씨는 기대를 가지고 아파트를 찾았다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대형건설사가 공사한 것으로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파트의 상태가 심각했기 때문이다.

창문의 유리가 누락돼 있는가 하면 천장 수평이 맞지 않았고, 욕조가 깨져 있었다. 또 문틈이 벌어져 있기도 했고, 폐자재가 버려져 있으며 전체적으로 마감에 문제가 많았다. 심지어 복도 한쪽에는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물까지 놓여있었다고 한다.

A씨는 "이게 다 해놓고 사전점검하는 건지 하다 말고 하는 건지 하자가 너무 많았다"며 "최근 논란이 있던 인분도 그대로 두고 점검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건설사에 전화해도 별 신경도 안 쓰고 나 몰라라 하고 있다"며 "다른 곳도 이런가요"라며 반문했다.

그가 가장 문제 삼은 것은 에어컨이었다. 이날 부산에는 폭염 경보 수준이 내려졌는데 건설사는 사전점검에서 에어컨을 사용하지 못하게 했다고 한다.

A씨는 "하자 찾다 더위 먹어 119에 실려 갔다. 애들 놀라서 울었다. 나 말고도 여러 명 쓰러졌다"며 "정작 건설사 관계자 있는 곳은 에어컨이 나오고 있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부산의 한 신축아파트 사전점검에서 발견된 천장 수평 불량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부산의 한 신축아파트 사전점검에서 발견된 천장 수평 불량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논란이 일자 건설업체 측은 "아파트에서 사전점검 이후 접수된 하자 신고가 다른 신축 현장과 비교해 특별히 많은 수준이 아니다"라며 "사전점검 기간에 지적된 미비 사항은 준공 전까지 책임지고 완료하겠다"고 부산일보를 통해 해명했다.

또 인분에 대해서는 "세대 내가 아닌 승강기 샤프트 쪽에서 발견된 것"이라며 "현장 작업자가 그렇게 한 게 맞는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전수조사를 통해 다 치웠고 이제 그런 것은 일절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밑 빠진 韓증시 또 '최저점'…"코스피 1920까지 밀릴 수 있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