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기 광주서 실종자 숨진 채 발견…이번 폭우 사망자 14명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3 20: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군포=뉴시스] 김종택기자 =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11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저지대 주택가에서 육군 제51보병사단 예비군지휘관과 상근 예비역들이 복구작업 지원에 나서 침수가구 집기류 등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2022.08.11.
[군포=뉴시스] 김종택기자 =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11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저지대 주택가에서 육군 제51보병사단 예비군지휘관과 상근 예비역들이 복구작업 지원에 나서 침수가구 집기류 등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2022.08.11.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사망자가 1명 늘어 총 14명이 됐다. 시설 피해 4819건 중 87.4%에 대한 응급 복구는 마무리됐다.

13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잠정 집계된 인명 피해는 직접 집계치(오전 11시)보다 1명 증가한 사망 14명이다. 지역별로 서울 8명, 경기 4명, 강원 2명이다.

이날 오전 11시30분쯤 경기 광주시 팔당호 광동교 인근에서 실종된 남매 중 A씨(64·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지난 9일 0시40분쯤 경기 광주시 목현동에서 A씨와 B씨(77·여)가 실종됐다. 당시 집중호우로 집에 물이 차자 밖으로 나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종자는 1명 줄어 5명이 됐다. 서울 1명, 경기 2명, 강원 2명이다.

산사태 발생과 차량 침수 등으로 인한 부상자는 18명이다. 소방 당국에 의해 구조된 인원은 135건 377명이다.

집을 떠나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인원은 7개 시·도 55개 시·군·구 3624세대 7197명이다. 이 가운데 일시 대피자가 2560세대 5370명이다. 현재까지 1514세대 3723명은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지하 침수로 전기와 물 공급이 끊겨 대피 중이던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주민 1937명은 당초 이날 모두 귀가할 예정이었지만 5~6층까지만 물이 나오거나 엘리베이터 작동이 안 되는 등 복구가 마무리되지 않아 추후 순차적으로 귀가한다고 중대본은 전했다.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 수는 1064세대 1827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625세대 946명, 인천 4세대 9명, 경기 430세대 863명, 강원 3세대 6명, 전북 2세대 5명이다. 이재민 중에서는 817세대 1370명이 미귀가 상태다.

현재 정부와 지자체에서 마련한 임시주거시설 141개소에는 2251세대 4954명이 거주 중이다. 서울(사당종합체육관), 경기(판교사회복지관), 강원(가청경로당) 지역에서는 재난심리지원 상담부스를 운영해 피해자들의 심리회복을 돕고 있다.

피해 시설은 총 4819건 접수됐다. 사유시설 3926건, 공공시설 893건이다. 사유시설 중 농작물 침수 피해는 1085ha로 늘었다. 이는 여의도 면적(290ha)의 3.7배에 달한다. 공공시설로는 산사태가 165건 확인됐다. 경기 115건, 강원 33건, 서울 14건, 충북 2건이다.

중대본은 "지역별 강수·특보 상황에 따라 인명 피해 우려 지역에 대해 선제적으로 통제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재민 구호와 응급복구도 신속하게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기, 패닉, 붕괴...투심 무너질때, 외국인 '줍줍'한 K-주식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