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싸이 '흠뻑쇼' 이후 인조잔디 '폭삭'…여수시 "원상복구 하라"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2,637
  • 2022.08.16 13: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싸이의 '흠뻑쇼' 공연 현장. /사진=여수시
가수 싸이의 '흠뻑쇼' 공연 현장. /사진=여수시
전남 여수에서 열린 가수 싸이의 '흠뻑쇼' 공연 이후 공연장 내 일부 시설물이 훼손돼 여수시가 주관 업체 측에 원상복구를 요구했다.

16일 여수시에 따르면 싸이 '흠뻑쇼' 공연 주관 업체인 '공연마루'에 최근 공연장 시설물 훼손에 따른 원상복구 공문을 보냈다.

공연은 지난 6일 여수 진남종합운동장에서 열렸다. 시는 공연 사흘 뒤인 9일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장 내 탄성 바닥재 곳곳이 훼손되고 인조 잔디가 침하하는 피해를 보았다.

시는 무대 설비 등 무거운 짐을 실은 지게차가 이동하면서 바닥 곳곳에 흔적이 생긴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장기간 물을 뿌리고 다수의 인원이 뛰는 탓에 인조 잔디가 내려앉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시는 주관 업체 측과 맺은 허가 조건에 따라 원상복구를 요구하는 한편 훼손된 시설물을 일부 통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인조 잔디 구장만 통제하고 나머지 시설물에 대해서는 사용이 가능하다"며 "시설물 파손 시 주관 업체 측에서 원상복구하도록 하는 것이 허가 조건이다. 원상복구 계획서를 검토해 절차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싸이 '흠뻑쇼' 공연에 대비해 3만명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해 종합안전대책을 마련하고 방역과 의료, 교통 등 대응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한편 싸이 '흠뻑쇼'는 지난 7월 9일 인천을 시작으로 서울, 수원, 강릉, 여수, 대구, 부산 순으로 전국 투어를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코스닥 연중 최저..하이닉스·카카오는 13거래일 만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