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3개 중 골라 쓰세요"…간편인증 '통합 프로그램' 나온다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18
  • 2022.09.04 12:00
  • 글자크기조절

과기정통부·KISA, '간편인증 통합모듈' 지원사업…40개 기업에 시범 도입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여러 개의 간편인증 서비스를 한 데 모아놓은 '통합 프로그램'이 나온다. 금융·쇼핑몰 등 인터넷 서비스 기업은 간편인증 종류마다 다른 프로그램을 적용하지 않아도 되고, 이용자도 필요한 간편인증을 선택하면 되는 만큼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민간 인터넷 서비스 기업을 대상으로 '간편인증 통합모듈' 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간편인증이란 PIN 번호·바이오 정보·패턴 입력 등 간편한 방법으로 전자서명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식인데, 통합모듈은 여러 개의 간편인증을 통합 중계해 인터넷 기업들의 시스템에 설치하는 방식이다.

2020년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 이후 전자서명 수단은 18개(기존의 5개 공인인증기관 포함)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인터넷 서비스 기업들은 새로운 간편인증을 웹사이트에 적용하려면 제각각의 인증모듈을 시스템에 설치해야 했고, 국민들은 사이트마다 이용할 수 있는 간편인증이 달라 혼란을 겪고 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여러 간편인증을 통합한 모듈을 개발하고, 이를 40개 인터넷 서비스 기업에 설치하도록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이번에 개발되는 통합모듈은 기업 서버에 설치되고, 일반 국민들의 PC 또는 스마트폰에는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필요가 없다.

통합모듈에는 담기는 간편인증 서비스의 사업자는 NHN페이코·신한은행·네이버·국민은행·비바리퍼블리카·뱅크샐러드·카카오·하나은행·SK텔레콤·KT·한국정보인증·드림시큐리티·NH농협컨소시엄 등 13곳이다. 이를 통해 인터넷 기업들은 시스템 관리 부담을 덜고, 국민들은 다양한 간편인증 수단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사업은 민간기업(단체·협회 등) 누구나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이달 5~30일 관련 서류를 구비해 KISA에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앞으로도 안전하고 신뢰성 높은 다양한 전자서명 수단의 보급과 이용 활성화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