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년 전보다 더 풍성'···한화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온다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7 09: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2019년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에서 선보인 ㈜한화의 불꽃 연출 모습/사진=한화
지난 2019년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에서 선보인 ㈜한화의 불꽃 연출 모습/사진=한화
코로나19(COVID-19)로 중단됐던 서울세계불꽃축제가 3년 만에 더욱 화려하게 돌아온다.

한화는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22'가 8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9시30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고 7일 밝혔다.

올해 불꽃축제의 주제는 'We Hope Again'이다. 코로나 19로 지친 일상을 위로하고 다시금 꿈과 희망의 불꽃을 쏘아 올린다는 의미다.

오후 7시 20분 일본팀(Tamaya Kitahara Fireworks)이 먼저 첫 포문을 연다. 일본팀은 '희망으로 가득한 하늘(A Sky Full of Hope)'이라는 작품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의 극복', '희망으로 가득한 세상'을 표현할 예정이다.

이어 오후 7시40분 이탈리아팀(Parente Fireworks Group)이 '신세계(A New World)'라는 작품을 선보인다. 강렬한 음악과 어우러진 대규모 불꽃 연출이 특징인 이탈리아팀은 다시 맞이한 새로운 세상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와 '지구를 위한 찬가'로 관람객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행사의 백미는 오후 8시부터 30분간 진행되는 한국팀((주)한화)의 불꽃쇼라는 설명이다.

(주)한화 관계자는 "3년만에 진행되는 행사인 만큼 더 깊은 감동과 더 오랜 기쁨을 드리기 위해 지난 축제보다 더 많은 화약이 투입됐다"고 말했다. ㈜한화는 'We Hope Again-별 헤는 밤'을 테마로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가 담긴 불꽃쇼를 선보인다.

불꽃이 연출되는 구간이 기존 원효대교~한강철교에서 마포대교까지 확장돼 진행되는 것도 올해 달라진 점이다. 관람 가능 구간이 그만큼 넓어져 더 많은 관람객이 축제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이번 불꽃 축제를 위해 한화가 새로 런칭한 '오렌지플레이' 애플리케이션도 불꽃 작품의 감동을 더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오렌지 플레이'는 불꽃 작품의 테마 음악을 실시간으로 스트리밍해준다. 관람객은 장소에 상관 없이 불꽃과 음악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이번 불꽃 작품을 디자인하고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한 (주)한화 윤두연 불꽃 디자이너는 "모든 불꽃이 스토리와 음악을 함께 머금고 있다"며 "꼭 음악과 함께 불꽃을 관람하시기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불꽃 드론' 세계 기네스 기록 수립 영상과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소개 영상도 공개된다. (주)한화는 지난달 28일 서울세계불꽃축제 사전 이벤트로 드론 511대를 활용해 '불꽃과 동시에 발사된 가장 많은 무인항공기' 분야에서 세계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다.

한편, 3년 만에 다시 열리는 이번 행사의 참여 확대를 위해 NFT 플랫폼 클레이시티(KLAYCITY), 그라운드X 등 블록체인 협력사도 발 벗고 나섰다. NFT 골든티켓 당첨자 전원에게 '서울세계불꽃축제 기념 한정판 NFT'를 무료 증정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