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금리 시대, 배당주를 사야하는 이유-신한證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14 08:11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신한투자증권은 14일 "배당주는 지금같이 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초과수익률이 극대화 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이정빈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고금리 상황에서 얕은 침체가 수반되고 주식시장 붕괴가 단기간 내 이뤄지지 않는다면 배당주가 '아웃퍼폼'(상승률 상회) 할 확률은 높아진다"며 "올해 연말 배당락 이전까지 변동성 제어와 배당락 이전 배당주 수익률 극대화의 계절성을 이용해 볼만하다"고 말했다.

신한투자증권에 따르면 과거 1970년대 이후 고금리 상황에서 배당주가 '아웃퍼폼' 했던 구간은 2003년부터 2007년(서브프라임으로 인한 주식시장 붕괴 직전), 2021년부터 현재(가치주기저 효과와 테이퍼링에 따른 변동성 확대 구간)까지다.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 초반까지 배당주는 부진했다. 시스템 리스크 전이에 따른 경기침체로 금융 섹터의 수익률이 안 좋았기 때문이다.

이 연구원은 "은행주들은 현재 배당수익률이 6~9%"라며 "은행주의 배당 매력도가 높아지는 구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요 은행주를 비롯해 삼성생명 (66,700원 ▼800 -1.19%), 삼성화재 (232,000원 ▼3,000 -1.28%), 코리안리 (7,390원 0.00%) 등 30개 종목을 저변동성 고배당 포트폴리오로 추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0개 기관 모두 낮췄다"...정부, 올 성장률 '고심 또 고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