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S전선, 한국전력 손 맞잡고 탄소배출량 줄인다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6 12:35
  • 글자크기조절
 4일 남기준 LS전선 기술기반연구소 연구위원(오른쪽)과 김태균 한전 기술기획처장이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이전 협약' 체결식에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LS전선 제공
4일 남기준 LS전선 기술기반연구소 연구위원(오른쪽)과 김태균 한전 기술기획처장이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이전 협약' 체결식에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LS전선 제공
LS전선이 탄소배출량 저감을 위해 한국전력(한전)과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LS전선은 지난 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한전과 '이산화탄소(CO2) 포집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은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등 산성가스를 효율적으로 포집(가스 중에서 탄소를 분리하는 것)한다.

LS전선은 이번 기술협약으로 케이블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저감해 국가의 탄소중립 정책 이행에 기여하고, RE100(2050년까지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는 기업 간 협약)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LS전선은 이번 협약으로 확보한 기술을 개량하고 최적화해 이산화탄소 직접배출량을 최대 60%까지 저감함으로써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LS전선은 지난해 RE100 가입을 선언한 데 이어 2024년 동해 사업장, 2025년 폴란드 사업장에서 순차적으로 RE100을 달성한 뒤 전 사업장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LS전선은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은 탄소중립 이행에 필수적인 핵심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탄소 배출을 저감하고 재생에너지 도입을 확대해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식 포기하는 사람들이 찾을 것"…외인이 사들이는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