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새치 샴푸 안전한 거 맞나" 주춤한 사이…신제품 내놓은 두 회사, 왜?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9 06:08
  • 글자크기조절
려 더블이펙터 새치커버 블랙 샴푸/아모레퍼시픽
려 더블이펙터 새치커버 블랙 샴푸/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새치 관련 샴푸를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염모제 여파에도 고가의 프리미엄 생활용품 시장이 커지면서 안전성을 검증한다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다. 반면 일부 기업들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결론을 기다리며 관망하는 분위기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탈모 전문 브랜드 '려' 시리즈의 하나로 '려 더블이펙터 새치커버 블랙샴푸'를 출시했다. 려 블랙샴푸는 기존 제품에 비해 새치커버 효과를 3배 높였고 3주간 인체적용시험 결과 약 7회 사용으로 변화를 느낄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어두운 색상을 요구하는 소비자들이 많아 짙은 갈색도 추가했다.

LG생활건강은 새치샴푸 기술을 활용한 일시 염모용 제품 '닥터그루트 블랙리커버 부스팅 스타터'를 내놨다. 이 제품은 한번 사용으로 지난 6월 출시한 '닥터그루트 블랙리커버 새치커버 샴푸'를 30회 사용한 효과를 낸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새치샴푸처럼 새치 뿌리 부분에 색상을 겹겹이 쌓는 방식이다. 산화제 등으로 머리카락 속 큐티클을 열어 머리색을 바꾸는 염모제와 다르다. 회사 측은 부스팅 스타터를 사용한 뒤 블랙리커버 샴푸를 매일 함께 쓰면 색상 지속력을 더 높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닥터그루트 블랙리커버 부스팅 스타터/LG생활건강
닥터그루트 블랙리커버 부스팅 스타터/LG생활건강

이처럼 대기업이 새치 샴푸 제품군을 강화하는 것은 프리미엄 샴푸 시장의 성장과 맞물려 있다. 새치 샴푸는 대부분 '탈모 증상 완화 기능성'을 함께 획득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국내 탈모 관리 헤어 제품 시장 규모를 연 8000억원대로 추산한다. 이중 새치 샴푸 비중은 10%대로 추정된다. 실제로 LG생활건강의 HDB(홈·데일리뷰티) 사업 매출은 프리미엄 브랜드 성장으로 전년 대비 증가 중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저가 라인 단종 등 상품 포트폴리오 재정비로 데일리뷰티 매출이 줄고 있지만 프리미엄 라인 강화, 고수익 상품 비중 확대로 개선을 꾀하고 있다.

관건은 효과와 안전성이다. 새치 샴푸의 장을 연 모다모다가 유해성 논란으로 식약처와 날을 세우고 있는데다, 식약처는 올해 '염모제 성분에 대한 정기위해평가'를 진행 중이다. 지난 9월에는 식약처가 일부 염모제 성분에 대해 사용 불가 판정을 내리면서 업계에 파장이 일기도 했다. 식약처는 최종 보고서는 내년에 공개되겠지만 위해성이 있는 원료를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해 평가를 마친 원료를 먼저 사용 금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두 기업은 외부 평가 등을 통해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강조한다. 려 블랙샴푸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고시한 성분만 사용하고, 독일의 피부과학연구소 더마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엑설런트' 등급을 획득했다. 닥터그루트 제품은 염모제가 아닌 색소만 사용하고 있다.

반면 애경산업, TS트릴리온 등은 탈모 증상 완화 샴푸만 판매하고 있다. TS트릴리온은 지난 6월 새치 샴푸 제품 개발과 제품화를 중단한다고 공식 발표하기도 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도 지난 7월 자체 헤어케어 브랜드 '아이엠'을 첫 출시했지만 '탈모 기능성'에 한정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시장 1, 2위 외에는 후발주자가 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식약처가 결론을 내기 전까진 새치샴푸로 사업을 확장할 매력을 못 느낀다"며 "당분간 새치샴푸 시장은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주도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