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그린푸드, 자동차 부품사 대원강업 인수 추진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35
  • 2022.11.10 17:30
  • 글자크기조절

대원강업 지분율 14.13% 추가 취득해 최대주주로 올라설 계획… "새 성장동력 될 것"

현대그린푸드CI/사진= 현대그린푸드
현대그린푸드CI/사진= 현대그린푸드
현대그린푸드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자동차 부품회사 대원강업 인수에 나선다.

현대그린푸드 (7,070원 0.00%)대원강업 (3,230원 ▼10 -0.31%)의 경영권 참여를 위한 지분 취득 협상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 공시했다. 허재철 등 대원강업 최대주주 측이 보유한 대원강업 보통주 876만1073주(지분율 14.13%)를 취득하려는 협상 등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현대그린푸드와 현대홈쇼핑, 현대쇼핑이 각각 5.54%, 7.67%, 2.40%의 대원강업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전체 계열사의 대원강업 지분율은 15.61%인데 추가 지분 취득으로 경영권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협상이 완료되면 현대그린푸드 측은 지분율 29.74%로 대원강업의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현대그린푸드의 지주회사 전환과 관련해 기존 보유 중인 자산들의 활용가치, 향후 성장성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검토한 결과 대원강업이 비식품 분야의 성장사업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해 경영 참가 추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재에 편중된 회사의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 리스크 분산을 꾀할 수 있는 데다 대원강업이 70년 이상의 오랜업력과 경쟁력을 갖춘 국내 차량용 스프링 시장 1위 사업자로서 안정적 수익을 내고 있다는 점도 향후 지주회사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