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DL이앤씨, 미국서 첫 플랜트 프로젝트 따냈다..공사비 1.7조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7 11:20
  • 글자크기조절
미국 골든 트라이앵글 폴리머스 프로젝트 현장 위치도. 해당 현장은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서 동쪽으로 180㎞ 떨어진 오렌지 카운티에 위치하고 있다.  /사진=DL이앤씨
미국 골든 트라이앵글 폴리머스 프로젝트 현장 위치도. 해당 현장은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서 동쪽으로 180㎞ 떨어진 오렌지 카운티에 위치하고 있다.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 (37,750원 ▼150 -0.40%)가 미국 내 첫 석유화학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DL이앤씨는 골든 트라이앵글 폴리머스 프로젝트에 대한 최종투자결정서(FID)를 발주처로부터 접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총 공사금액은 약 1조6700억원(12억6000만달러)으로 DL이앤씨의 미국 현지법인 DL USA(DL이앤씨 지분 100%)와 미국 건설사 자크리 인더스트리얼이 공동으로 수행한다. 현지 시공과 벌크 자재 구매는 자크리 인더스트리얼이 맡는다. 현장은 미국 텍사스주와 루이지애나주 접경지역인 오렌지 카운티로, 휴스턴에서 동쪽으로 180㎞ 떨어져 있다.

이 사업은 미국 쉐브론 필립스 케미컬과 카타르에너지의 합작 법인인 '골든 트라이앵글 폴리머'가 추진한다. DL이앤씨는 2011년 사우디 NCP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공했다. 기술력과 수행 능력을 인정받은 DL이앤씨는 2019년 사업주 요청에 따라 골든 트라이앵글 폴리머스 프로젝트의 투자비 산출을 위한 기본설계(FEED)를 수행했고, 이어 본 공사 수주에도 성공했다.

프로젝트는 올해 착공해 2026년 이내에 상업 운전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 플랜트는 연간 100만톤 규모의 폴리에틸렌 생산 유닛 2기로 구성된다. 유닛당 생산 규모로는 세계 최대다. DL이앤씨는 모듈러와 BIM(건설정보모델링)과 같은 첨단 기술을 적용해 성공적으로 사업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사업본부장은 "미국에서 수주한 첫 번째 석유화학 플랜트로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농산물값 뛰고 택시비 1000원↑…난방비 폭탄이 끝 아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