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77㎝' 코드 쿤스트, 61→69㎏ 됐다…"지금 돼지죠 거의"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3,545
  • 2022.11.26 10:00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작곡가 코드 쿤스트가 '나 혼자 산다' 출연 후 8㎏이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미식가로 알려진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 개코와 함께 맛집 정복에 나선 '소식좌' 코드 쿤스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코드 쿤스트는 "예전부터 (다듀) 형들이 했던 말이 있다. '언젠가 내가 한 번 꼭 먹여줄게'라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다이나믹 듀오 멤버들을 만난 코드 쿤스트는 "올해가 저에게 가장 많이 먹은 해"라며 "'먹전성기'다.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고 8㎏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최근 5일 동안 3㎏이 빠졌다고. 최자는 "형이 부르면 오겠다고 하지 않았냐. 내가 볼 때 ('나 혼자 산다' 멤버인) 전현무, 박나래는 형한테 안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코드 쿤스트는 최자, 개코와 함께 식당에서 음식을 주문했다. 코드 쿤스트가 종업원분에게 "(음식 먹는 사람이 저를 제외하고) 사실상 2명이라고 보면 된다"고 하자 최자는 "3인분 당당하게 먹어야 한다"고 훈수를 둬 웃음을 안겼다.

종업원분도 "요즘 많이 잡수신다고 들었는데"라고 말했고, 코드 쿤스트는 "지금 돼지죠 거의"라고 반응해 폭소를 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32억·443억·311억…'공직자 슈퍼리치' 톱 10은 누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