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호빵 할인해도 안 팔려"...소상공인 "힘들다" 울상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68
  • 2022.11.27 15:29
  • 글자크기조절
한 누리꾼이 SPC삼립의 '삼립호빵'이 할인 중임에도 잘 팔리지 않고 있었다며 올린 사진./사진=커뮤니티 보배드림.
한 누리꾼이 SPC삼립의 '삼립호빵'이 할인 중임에도 잘 팔리지 않고 있었다며 올린 사진./사진=커뮤니티 보배드림.
"호빵 대량 재고 50% 할인 중인데 아무도 안 사네요."

26일 오후, 커뮤니티 보배드림엔 'SPC 근황'이라며 목격담이 올라왔다. 절반 가격으로 할인 중인데도 아무도 안 산다는 글과 함께, 매대에 가득 놓인 SPC삼립의 '삼립호빵' 사진이 있었다. 이 글을 본 누군가는 "좋은 현상"이란 의견을 냈고, 베스트 댓글이 됐다. 이와 함께 "우리 동네에 10년 넘게 한 자리에 있었던 (SPC의) 던킨도너츠에, 오늘 테이프로 엑스(X)자 붙이고 문 닫은 걸 보고 적잖게 놀랐다"는 댓글도 달렸다.

지난달 중순부터 이어졌던 'SPC 불매 운동'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여전히 계속되는 분위기다. 일부 가게에서 손님이 꽤 많았단 사례도 나왔지만, 대체로 SPC 제품을 사지 않고, 가게를 이용하지 않으려는 기조가 지속되는 모습이다.



"빵 살 때마다, 숨진 노동자 생각난다"


발단은 지난달 15일, SPC 계열사인 SPL 평택공장서 20대 노동자가 숨진 일이었다. 샌드위치에 들어가는 소스 교반기를 가동하다, 상반신이 들어가는 '끼임 사고'에 숨졌다. 8일 뒤 23일엔 성남 샤니 제빵공장서 40대 근로자의 손가락이 기계에 절단됐다.

여기에, 노동자가 숨졌음에도 빵을 계속 만들었다거나, 장례식장에 빵을 보냈단 뉴스가 이어지며 'SPC 불매 운동'에 불이 붙었다. 소비자들은 사지 않는 행위로, 해당 기업에 대한 항의의 뜻을 표출했다. SPC 계열사인 파리바게뜨, 베스킨라빈스, 삼립, 던킨도너츠, 샤니, 파리크라상 등 리스트를 만들며 공유했다.

어떤 심리일까. SPC 불매에 참여하고 있단 이들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게 힘을 보태고 싶은 거라고 했다. 서울 마포구에 산단 주부 김모씨(35)는 "동네 파리바게트 매장을 지나칠 때는 물론, 다른 곳에서 빵을 살 때조차 이걸 만들다 숨진 노동자가 생각난다"고 했다. 김씨는 "파바(파리바게트) 빵을 많이 먹었었지만, 안 먹어도 괜찮다. 작은 힘이나마 보태는 데에 더 중요한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이유를 들었다.



추워지니 "파바 케이크, 삼립 호빵 불매" 곳곳서 목소리…"아직 멀었다" 비판도


20대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한지 8일만인 23일 SPC그룹 계열인 샤니 제빵 공장에서 근로자의 손가락이 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 산업재해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SPC그룹에 대한 처벌 요구와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뉴스1
20대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한지 8일만인 23일 SPC그룹 계열인 샤니 제빵 공장에서 근로자의 손가락이 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 산업재해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SPC그룹에 대한 처벌 요구와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뉴스1
불매 운동에 매출 하락도 지표로 보이고 있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는 "매출이 평균 20% 줄었다"고 주장했다. 가맹점주들 사이에선 "매출이 20~30% 줄었다"는 목소리가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날씨가 영하로 떨어지고, 동절기가 본격화 되자 SPC 삼립 호빵이 '불매 운동'의 주된 대상으로 옮겨가는 모양새다. 국내 호빵 시장의 90% 이상이 '삼립 호빵'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시내 한 편의점 점주 A씨는 "확실히 지난해 같은 시기보단 호빵이 덜 나가는 게 느껴진다"며 "한겨울 효자 상품인데 매출이 줄까 걱정"이라고 했다.

크리스마스 등 대목을 맞아 파리바게뜨 케이크를 사지 않겠단 목소리도 높았다. 매년 파리바게뜨 케이크를 주로 샀었단 서울 서초구 주민 손모씨(41)는 "아이가 매년 먹던 파리바게뜨 케이크가 있었는데, 올해는 다른 동네 빵집 케이크로 예약하려고 한다" "아이에게도 왜 다른 케이크를 먹는지 설명했다. 아이가 납득해서 좋았다"고 했다.

SPC 불매 운동은 아직도 멀었다며, 참여를 독려하는 이도 있었다. 직장인 이모씨(31)는 "대형마트에서 한 손님이 삼립호빵을 가득 담는 것도 많이 봤다""아직 불매 운동을 시작한지 한 달 반 정도인데, 노동자가 숨진 일이 잊혀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SPC의 제대로 된 반성 없인 또 다른 노동자가 다치거나 숨질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