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S리테일, 편의점 리오프닝은 이제 시작..내년 주가 기대-한투證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8 08:06
  • 글자크기조절
GS리테일, 편의점 리오프닝은 이제 시작..내년 주가 기대-한투證
한국투자증권은 28일 GS리테일 (28,350원 ▲150 +0.53%)에 대해 리오프닝에 따른 GS리테일의 편의점 사업부 경쟁력 회복과 온라인 사업의 적자 축소에 따른 영업이익 레버리지 효과로 2023년 GS리테일의 주가 흐름은 양호하겠다고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5000원을 유지했다.

GS리테일은 11월 24일과 25일 양일간 국내 기관투자자들 대상으로 3분기 실적 NDR(설명회)을 진행했다. 투자자들의 주된 관심사는 GS리테일의 온라인 사업부의 적자 축소를 위한 회사의 노력, 편의점 사업의 MD 경쟁력 강화 전략, 그리고 개발 및 H&B 사업, 요기요 등 주요 자회사 현황이었다.

GS리테일의 22년 3분기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시장 전망치 평균)를 15% 상회한 876억원(전년비 -16.0%)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이후 경제활동 재개(리오프닝)와 체질 개선에 따른 호텔 부문의 깜짝 실적과 프레시몰(영업적자 2분기 349억원-> 3분기 261억원)의 적자 축소 덕분이었다.

김명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편의점 영업이익률이 3.6%를 기록해 상반기에 이어 마진율이 훼손된 점은 아쉽다"면서도 "경쟁사와의 기존점 신장 차이가 2분기 2.6%포인트에서 1.2%포인트로 줄어든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편의점 리오프닝은 이제 시작"이라며 "코로나19 관련 규제가 본격적으로 완화(실외 마스크 의무 해제 등)된 시점은 올해 4월이지만 편의점 산업 객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된 시점은 9월부터로 추정한다"고 했다.

GS리테일은 경쟁사 대비 수도권 점포 수 비중이 높아(51% vs. 경쟁사 49%)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유동인구 감소에 더 큰 타격을 받았다.

김 연구원은 "유동 인구 정상화와 버터맥주 출시 등 회사의 MD(상품기획) 경쟁력 강화 노력으로 내년에 경쟁사와 GS리테일의 기존점 신장 차이는 1.0~1.3%대로 줄어들 것"이라고 판단했다.

지난 4분기부터 상반기까지 실적 부진 요인 중 하나였던 디지털 부문은 4분기에 195억원의 영업 적자를, 2023년에는 551억원의 영업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현재 GS리테일의 편의점 사업부에 대한 기대감은 매우 낮다"며 "리오프닝에 따른 편의점 사업부 경쟁력 회복과 온라인 사업 적자 축소에 따른 영업이익 레버리지 효과로 2023년 GS리테일의 주가 흐름은 양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